default_setNet1_2

구하라 헤어디자이너 남자친구, 주취 후 자고 있는 여친 폭행? "멍들도록 때려"

기사승인 2018.09.15  03:28:04

공유
ad43
   
▲ 구하라 헤어디자이너 남자친구 (사진: YTN) ⓒ뉴스타운

 

[뉴스타운 = 한겨울 기자] 방송인 구하라와 그녀의 남자친구인 헤어디자이너 A씨의 폭행시비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3일 오전 1시경 헤어디자이너 A씨는 연인 구하라가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 경찰에 신고를 접수해 세간에 큰 충격을 안겼다.

당시 A씨는 결별을 받아들이지 못한 구하라가 남자친구인 자신을 폭행, 안면에 생채기를 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구하라는 A씨 역시 폭행이 있었으며 자신의 신체에 멍이 들 정도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매체 '디스패치'는 두 사람의 지인 ㄱ씨의 말을 빌려 구하라와 남자친구인 A씨의 폭행 시비가 있던 당일의 행적을 보도했다.

ㄱ씨의 주장에 따르면 당시 A씨는 주취 후 구하라의 자택을 찾아가 수면을 취하던 그녀를 발로 찼고 이후의 과정에서 서로에게 손찌검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남자친구 A씨는 경찰 진술 과정에 임했으나 구하라는 건강 이상을 호소, 추후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이다.

이에 두 사람의 폭행 시비가 어떠한 결말로 끝나게 될지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겨울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4
ad44

인기기사

ad31
ad46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