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KBS 공영노동조합 성명] 북한의 회담 연기가 미국 때문이라니

기사승인 2018.05.17  17:44:39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보다 냉정하고 객관적인 보도를 할 것을 촉구한다

북한이 일방적으로 미국을 비난하면서 5월 16일로 예정된 남북고위급 회담을 무기 연기한다고 밝혔다.

그 이유는 한국과 미국의 군사훈련, 태영호 전 북한 공사가 국회에서 김정은에 대해 비난 발언을 한 것 때문이라고 한다.

당초부터 이런 상황은 예견된 것인지도 모른다.
북한이 순순히 회담에 응하고 핵무기를 완전히 제거하리라고 믿는 사람이 그리 많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KBS뉴스9의 관련 뉴스는 이 상황을 대부분 미국의 잘못이나 탓으로 돌리고 있다.

5월 16일, 어제 KBS뉴스9은 “미국이 핵심의제인 비핵화는 물론이고 생화학 무기에, 중단거리 미사일, 일본인 납치와 북한이 민감해하는 인권문제까지 들고 나오자 불만을 표시했다는 것입니다”라며 원인이 미국에 있다는 듯이 보도했다.

또 “여기에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이...북한 핵무기를 오크리지로 가져가 폐기하겠다는 구상도 밝히자 북한으로서는 강한 경고의 필요성을 느낀 것으로 보입니다”라고 보도했다.

게다가 “미국은 북한의 요구조건인 적대시 포기정책, 체제 안전보장에 대해선 단 한마디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런 보도내용은 모두 미국의 무리한 대북정책 때문에 북한이 반발하여 회담을 연기했다는 것으로 읽히기 십상이다.

더 나아가, KBS뉴스9은 특히 통일부 관계자 말을 인용해 “‘김영철 통전부장이 남한, 중국, 미국까지 모두 조율하고 있어서 너무 바쁜 것 같다’며 속도조절 가능성을 언급 했습니다”라며 김영철이 바빠서 회담을 연기했다는 식의 추측성 보도까지 했다.

북한이 반발하고 회담을 연기하는 것을 미국 탓으로 돌리는 대신, 북한의 변덕과 속임수, 또 진정한 비핵화 의지 등에 대해 보도하는 내용은 그 어디에도 없다.
마치 북한의 회담연기의 책임은 모두 미국에 있으니 미국이 태도를 바꿔 회담을 망치지 말라는 식으로 들린다.

남북과 미·북이 왜 회담을 하는가. 바로 북한의 핵무기 위협 때문이 아닌가.

북한이 핵무기 폐기 약속을 이제껏 9번이나 해놓고도 지키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북한의 또 다른 속임수 가능성, 위장 평화공세, 생화학 무기 같은 다른 무기로의 위협가능성 등 모든 위협적인 요소들을 제거하는 것이 정답이다.

그런데도 마치 회담 자체가 평화이고 핵 폐기인 것처럼 보도하는 것은 사안을 호도하는 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북한의 이런 문제점을 부각하거나 검증하려는 노력은 없이 오로지 북한의 입장만을 대변한다면, 이게 과연 한국의 공영방송이라고 할 수 있나.

사측은 북한 입장을 대변하지 말고 북한의 핵무기 폐기를 검증할 수 있도록, 보다 냉정하고 객관적인 보도를 할 것을 촉구한다.

지금과 같은 식의 보도라면, 만약에 미국과 북한의 회담이 결렬되거나 파행으로 끝난다면 모두 그 책임을 미국으로 돌릴 것 같다는 것이 우리의 판단이다.

북한 보도에 있어서 시청자들에게 더 이상 지나친 환상과 기대, 우호적인 프레임만을 강조하지 말고 냉정하고 정확한 보도를 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2018년 5월 17일

KBS공영노동조합

편집부 news@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