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자유한국당, 야3당의 특검에 대해 대선불복 운운하는 민주당의 저의는 무엇인가

기사승인 2018.05.10  14:55:33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장제원대변인, 조건없는 특검을 통해 진실을 밝히는 것이 국민적 도리를 다하는 길임을 민주당은 명심하기 바란다고 촉구

   
▲ ⓒ뉴스타운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이 야3당의 드루킹 특검 요구에 대해 ‘대선 불복’ 운운하는 가당치도 않다고 10일 밝혔다.

장제원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대선 불복이라는 말을 한적이 없으며, 지난 대선 결과에 대해 승복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드루킹 특검의 본질은 국민적 의혹에 대한 실체적 진실 규명이다. 민주당 또한 이를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질을 호도하려 드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어 “대선불복의 ‘ㄷ’자도 꺼내지 않았는데 뜬금없이 ‘대선 불복 프레임’을 들고나와 스스로 ‘드루킹 게이트’를 ‘대선 여론 공작 게이트’로 몰아가는 모양새가, 마치 도둑이 제 발 저리는 듯 하다”며 “입만 열면 ‘민주주의’와 ‘민주세력’을 강조하던 사람들이, 이제 대선 여론조작 의혹의 당사자가 되었으니 자가당착도 유분수”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또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드루킹팀의 댓글공작 표적이 안철수와 홍준표에 이어, 반기문에게까지 이르렀다”며 “ ‘퇴주잔’, ‘턱받이’ 논란 등 반 총장의 대권 도전 이후 관련 기사에 본격 반기문 죽이기 댓글 작업을 펼친 정황이 밝혀졌으며, 이쯤되면, 드루킹팀이 지난 대선 당시 민주당 선거 캠프 산하 온라인 참수부대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감출 길이 없다”고 밝혔다.

덧붙여 “앞으로 있을 선거에서, 또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누가 믿을 수 있겠는가. 도대체 누가 이들에게 경쟁자인 대권후보 죽이기에 나서라고 지시를 했는지. 이 작업의 대가는 무엇이었는지, 후보였던 문 대통령은 이 같은 공작에 대해 보고받았는지 철저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떳떳하다면, 즉각 조건없는 특검에 합의하고 대선 불복용 특검 운운하는 것은, 살아있는 권력을 등에 업고 과정의 위법을 뭉개겠다는 것과 다름없다”며 “조건없는 특검을 통해 진실을 밝히는 것 만이, 국민적 도리를 다하는 길 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양휘 대기자 myh7141@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