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아베, ‘5월 북미 정상회담 평가, 4월 미국 방문 미일 정상회담’

기사승인 2018.03.09  11:52:24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아베 총리 발표 전문

   
▲ 아베 총리는 핵과 미사일의 완전한 검증이 가능하고, 불가역적인 폐기를 위해서 북한이 구체적인 행동을 취할 때까지 최대한의 압력을 가한다. 이러한 미국과 일본의 입장은 결코 흔들림이 없다고 말했다. ⓒ뉴스타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9일 오전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약 30분 간 전화통화에서 북한 정세를 논의했다고 일본 언론이 이날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이 비핵화를 전제로 미국과의 대화에 의욕을 보이고 있는 상황을 평가하고, 이러한 대응의 변화는 미국 등과의 압력의 성과”라고 말했다.

아래는 이날 아베 총리가 기자들에게 말한 전문이다.

* 이베 총리 발언 전문의 주요 골자

“조금 전에 트럼프 대통령과 미일정상 회담을 실시하기로 했다. 북한이 비핵화를 전제로 대화를 갖자고, 그렇게 북한 측에서 요청했다. 그 북한의 변화를 평가한다.

이것은 일본과 미국이 확실하게 제휴를 하면서 한미일, 국제사회와 함께 고도의 압박을 계속해 온 성과라고 생각한다. 그 일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과도 일치했다.

핵과 미사일의 완전한 검증이 가능하고, 불가역적인 폐기를 위해서 북한이 구체적인 행동을 취할 때까지 최대한의 압력을 가한다. 이러한 미국과 일본의 입장은 결코 흔들림이 없다.

미국과 일본은 지금까지도 그리고 앞으로도 100% 함께 할 것이다. 이 점에 있어서도 트럼프 대통령과 일치한 바 있다. 예산을 통과한 후 4월 미국을 방문하고 미일 정상회담을 하고 싶다고 말했고 그리고 합의했다.

핵과 미사일, 그리고 (일본인의) 납치문제 해결을 위하고, 앞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제휴를 취하면서 더욱 긴밀하게 협력을 하면서 임하고 싶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가 말한 것은 충분히 잘 알고 있다”는 발언이 있었다. 앞으로도 트럼프 대통령과 협력을 하고, 북한문제, 핵과 미사일 그리고 납치문제 해결에 제대로 협조해서 노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