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펜스 부통령, ‘북한 김여정은 악의 가족 한 패거리’

기사승인 2018.02.23  11:26:07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북한이라는 살인적 독재정권(murderous dictatorships)과는 상종 안 해

   
▲ 펜스 부통령은 “(북한의) 김여정을 지구상에서 가장 폭압적이고 억압적인 정권의 핵심인물”이라고 묘사하고, “김여정은 2천 500만 명의 북한 주민들을 잔인하게 탄압하고 굶기며 감금하는 ‘악의 가족의 패거리(evil Family clique)’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뉴스타운

마이크 펜스(Mike Pence) 미국 부통령은 22일 메릴랜드에서 열린 보수주의정치행동회의(CPAC, Conservative Political Action Conference)에 참석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남을 한 북한의 김여정(김정은 조선노동당위원장의 친 여동생)을 “악의 가족의 패거리(evil family clique)”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펜스 부통령은 “미국은 살인적인 독재정권과 함께 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포기할 때까지 강력하게 맞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의) 김여정을 지구상에서 가장 폭압적이고 억압적인 정권의 핵심인물”이라고 묘사하고, “김여정은 2천 500만 명의 북한 주민들을 잔인하게 탄압하고 굶기며 감금하는 ‘악의 가족의 패거리’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펜스 부통령은 또 “모든 언론들이 북한 독재자의 여동생에 아첨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그가 누구이고 무슨 일을 했는지 모든 미국인들이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면서 “유엔에서 조차 이러한 (북한의) 유린행위와 심각성, 규모, 그리고 그 성격은 현시대에서는 비교할 곳이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펜스 부통령은 “미국 정부가 끔찍한 이권유린과 반인도주의 범죄를 방조한 혐의로 김여정을 제재하는 것은 이러한 이유 때문”이며, “북한 주민들이 매우 경미한 저항행위로도 감옥에 갇히고, 처형되는 일이 다반사이며, 모든 미국인들은 오토 웜비어(북한에 억류되었다가 혼수상태로 미국에 돌아온 지 6일 만에 숨진 미국의 대학생)의 가슴 아픈 사연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한국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함께 참여한 북한의 김여정을 포함 북한 대표단과 함께 서서 응원을 했어야 한다는 비판적인 언론 보도를 언급하면서 “미국은 살인적인 독재정권(murderous dictatorships)과 상종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살인적 독재정권에는 대항을 한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