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북한 김여정 특사, 문재인 대통령에 평양 방문 초청

기사승인 2018.02.10  15:41:55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문 대통령,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켜 나가자’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후 3시 30분쯤 브리핑을 갖고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김여정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특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빠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고 말하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평양 방문 초청 의사를 구도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뉴스타운

문재인 대통령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오찬이 10일 오후 1시 46분쯤 종료됐다. 이날 접견과 오찬 등의 시간은 2시간 40분 정도였다. 

문 대통령과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이끄는 북한 대표단은 이날 오전 11시께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접견을 시작, 본관 충무실로 자리를 옮겨 오찬을 함께 했다.

문 대통령과 북한 대표단의 오찬에는 김여정을 비롯해 김영남 대표단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위원장의 친 여동생인 김여정은 이날 북한의 국가 상징이 금박으로 그려진 파란색 파일을 들고 입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후 3시 30분쯤 브리핑을 갖고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김여정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특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빠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고 말하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평양 방문 초청 의사를 구도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서 성사시켜나가자”고 말하고, “조기 대화가 필요하며, 북한과 미국간의 대화에 적극 나서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이 밝혔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