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문재인-트럼프 전화, 북한 인권문제 등 논의

기사승인 2018.02.03  14:30:27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트럼프, 탈북자 활용 대북 압박 카드로 활용 ?

   
▲ 트럼프 정권은 이번에는 탈북인을 활용하면서 북한의 인권탄압 실태를 전 세계에 고발하며, 북한 김정은 정권에 대한 최대의 압박 캠페인을 계속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2일(현지시각)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을 논의했다고 백악관이 이날 밝혔다.

이날 전화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은 탈북인들을 백악관에 초청해 환담하기 전에 이뤄졌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백악관이 이날 발표한 보도 자료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전화통화를 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인들에게 성공적인 평창동계올림픽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밝히고, 이어 두 정상은 북한 내 인권상황 개선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하고, 이를 위해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0일 상하원 합동 국정연설(연두교서, State of the Union)에서 북한 정권의 잔혹함과 심각한 인권 상황을 길게 비난했다. 특히 북한에 억류되었다가 혼수상태(coma)로 귀국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씨 가족과 탈북인 지성호 씨를 직접 연설행사장에 초대해 관심을 끌었다. 특히 지성호 씨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소개할 때 오른손으로 목발을 힘차게 들어 보이기도 했다.

유엔과 국제 인권단체들은 북한이 세계 최악의 인권탄압국 가운데 하나로 반인도적인 범죄까지 자행되고 있다면서 가해자들에 대한 책임 추궁을 촉구하고 나서고 있다.

이와 관련 트럼프 정권은 이번에는 탈북인을 활용하면서 북한의 인권탄압 실태를 전 세계에 고발하며, 북한 김정은 정권에 대한 최대의 압박 캠페인을 계속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