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아베 총리, 평창올림픽 개막식 참석, 한일정상회담 조율

기사승인 2018.01.24  16:54:19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한일합의 위안부 문제로 격돌 예상

   
▲ 아베 총리는 방한 때 한일위안부(성노예) 합의에 대해 “(한국 측이) 일방적으로 추가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생각을 한국 측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일본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뉴스타운

지난 2015년 12월 28일에 최종적이며 불가역적으로 합의한 일본군 성노예(이른바 위안부) 문제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피해자 할머니들의 의견 청취가 되어 있지 않는 등 그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고 하자 일본 정부가 발끈하면서 평창동계올림픽에 참석하지 않겠다며 한국 측을 압박해왔다.

그러던 아베 총리가 평창올림픽 개회식에 참석의 뜻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한국 청와대 측과 충분한 의견을 거쳐 한일 양국 정상회담을 조율할 방침이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가 성노예 문제 합의에 대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자제가 유지되고 있어 양국 정상회담 조율에 어떻게 작용될지 주목된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일본 정부에서 주일 한국대사관에 아베 총리의 방한에 대한 협의 요청이 있었다. 지난해부터 아베 총리를 평창올림픽에 초대하겠다고 전했으나 한국 측은 이날 처음으로 아베 총리의 의중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의 방한의 박근혜 전 정권 시절의 2015년 11월 이후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처음이다. 일본 언론은 아베 총리의 올림픽 개막식 참석은 문재인 정부로서는 플러스 요인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한국 야당이 올림픽 개막식에 ‘주변 4개국(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정상의 참석 약속이 없다며 비판을 하고 있는 가운데 아베 총리의 참석이 문 정부에 플러스 요인이라는 것이다.

아베 총리는 방한 때 한일위안부(성노예) 합의에 대해 “(한국 측이) 일방적으로 추가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생각을 한국 측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일본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