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사람이 좋다' 故 김영애, 다사다난했던 고인의 삶 "나는 자격이 없는 사람"

기사승인 2018.01.14  12:32:56

공유
   
▲ '사람이 좋다' 故 김영애 (사진: MBC) ⓒ뉴스타운

'사람이 좋다' 故 김영애를 향한 대중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14일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를 통해 배우 김영애의 일생이 재조명됐다.

이날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영애의 아들이 출연해 고인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했다.

또한 김영애의 지인들 역시 그녀의 모습을 회상하며 추억에 잠겼다.

고인의 아들은 김영애와 소원해지게 된 계기가 부모의 이혼 때문이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김영애가 과거 SBS '좋은 아침'을 통해 자신의 이혼 심경을 털어놓은 사실이 회자되고 있다.

당시 김영애는 "돈 걱정 없이 연기를 하고 싶어 사업을 시작했지만 각종 논란 뒤 동업자였던 남편과의 불화로까지 이어져 두 번째 이혼마저 하게 됐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녀는 "다시 결혼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다"며 혼자라는 게 몸이 아플 때 많이 힘든 것 같지만 사실 나는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 두 번이나 실패했기 때문에"라고 말해 주목을 받았다.

한겨울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4
ad44

인기기사

ad31
ad46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