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아베 첫 공식 입장, “한국 위안부 처리, 전혀 받아들일 수 없는 것”

기사승인 2018.01.12  14:56:37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한국은 기본 합의를 이행하라 촉구

   
▲ 아베 총리는 “일본 측은 약속한 것은 모두 성의를 가지고 실행하고 있다. 한국 측에 실행할 것을 강력히 고수하고 싶다”며 거듭 한국 측에 합의이행을 촉구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이날 보도했다. ⓒ뉴스타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2일 오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성노예(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지난 2015년 12월 28일 한일협정(박근혜 당시 대통령- 아베 신조 현 일본 총리)에서 한국의 현 문재인 정부가 새로운 조치를 일본 정부에 요구한 방침을 발표한 상화에 대해 “합의는 국가와 국가의 약속으로 이를 지키는 것이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다. 한국 측이 일방적으로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새로운 방침을 발표한 이후 일본 총리가 공식 해석을 표명한 것을 이번이 처음이다.

아베 총리는 이어 “일본 측은 약속한 것은 모두 성의를 가지고 실행하고 있다. 한국 측에 실행할 것을 강력히 고수하고 싶다”며 거듭 한국 측에 합의이행을 촉구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이날 보도했다.

한국 정부는 한일합의로 일본이 내놓은 10억 엔을 동결하고, 그 부분을 한국 정부가 부담하고 일본에게는 국제간의 합의이므로 재개정을 요구하지는 않겠지만 일본 측의 새로운 조치를 바란다는 입장을 나타냈었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