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트럼프, ‘대북 제재 효력 발휘, 대화제안 지켜볼 것’

기사승인 2018.01.03  11:48:15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김정은의 유화적 제스처 : 좋을 수도 아닐 수도 있다’

   
▲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이 같은 유화적인 제스처는 아마도 좋은 소식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면서 "지켜 볼 것"이라고만 말했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각) “(북한의) 김정은 조선노동당위원장 겸 국무위원장의 신년사에 나타난 북한의 유화적 태도가 대북 압박 캠페인에 따른 것”이라고 해석하고, 북한이 한국에 대화를 제안한 것에 대해서는 ‘지켜보겠다(I'll see)'며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대북 제재와 ‘다른’ 압박들이 북한에 큰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고 말하고, “(북한의) 군인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한국으로 도주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정은을 로켓맨(Rockman)으로 부르면서 “로켓맨이 처음으로 한국과 대화를 하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이 같은 유화적인 제스처는 아마도 좋은 소식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면서 ‘지켜 볼 것“이라고만 말했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1일 육성 신년사에서 “한국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표단 파견을 포함한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남북 두 나라가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정은의 신년사는 미국을 향해선 미국 본토 전역이 핵 타격 사정권에 있다면서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있다는 것은 위협이 아닌 현실임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