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일본국과 전쟁이라도 하자는 것인가?

기사승인 2018.01.02  08:32:36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북핵의 위기속에 미-한-일은 하나로 단결하여 동북아의 평화에 기여해야 옳은 것

   
▲ ⓒ뉴스타운

대한민국은 일부 좌파 정치인의 선동에 한국 사회는 날이 갈수록, 친북, 친중 (親北 親中)사상으로 고조되고 있다. 반대로 대한민국 망치기와 반미(反美), 반일(反日)사상도 고조되고 있다. 특히 반일사상은 마치 전쟁이라도 일전불사(一戰不辭)할 것같이 위기로 치닫고 있다. 깨달은 국민들은 언제 대한민국에 기습할 지 모르는 위기의 대한민국을 걱정하면서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해 韓美日은 하나로 단결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일부 한국의 좌파들은 북-중-러를 믿어서인지 마치 우선적으로 일본국과 일전불사(一戰不辭)적으로 한국의 여론을 오도(誤導)하고 있다.

한반도가 과거 일제 식민지 시절에 일제에 당한 박해와 개,돼지 취급당한 고통이야 재론한들 무엇하겠나? 아득히 1백년전의 세월로 흘러가고 있는 불행한 과거지사(過去之事)가 아닌가.

불행했던 식민지 시대, 고통의 교훈을 가슴에 새기고, 미래를 위해 화해의 악수를 나무면서 한-일 협정과 일본측에 보상비를 받은 것이 박정희 전 대통령 시대였다. 일본국이 준 보상비 가운데는 일제시 강제 모집한 종군위안부에 대한 보상비도 포함되어 있었다. 박정희 전 대통령 시대는 물론, 한-일 협정으로 받은 보상비로 대한민국 경제번영의 초석을 쌓았다. 경제 번영을 이룬 지난 역대 정부에서는 진즉 한국정부의 돈으로 종군 위안부 노릇을 한 여성들에 보상비를 내주어야 마땅했다.

또, 일본국은 일부 한국정치인들의 배후 선등으로 또다시 종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보상비로 10억엔을 내주었다. 두 번째 보상비를 일본국은 내준 것이다.

자존심이 있는 한국인들이라면, 더 이상 종군 위안부 문제로 일본국에 보상비를 또 청구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그런데 文정부의 일부 좌파 정치인들은 또 종군위안부 타령을 하고, 결론은 보상비를 세 번째 받아 내려고 과거 한일협정은 무효조로 여론몰이를 하고 일본국에 시비를 해대는 것이다. 오래전에 일본국의 명문대학 교토대학 모 교수는 종군위안부 문제로 돈을 받아 내려는 한국에 대해 이러한 제목의 기고문(寄稿文)을 발표했다. “한국, 언제까지 거지 근성을 부릴 것인가?”이다. 분노에 앞서 스스로 얼굴이 붉어지는 수치를 자각하지 않을 수 없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재직시 해외 외교 순방 때, 어느 나라에 가서 청소년 발전기금으로 1억 달러를 흔쾌히 기부하여 국제사회를 감동시켰다. 그 외 역대 대통령들이 외국에 나가서 큰 돈을 기부하고 다녔다. 기부할 때는 큰 뜻이 있었을 것이다. 그 가운데는 가난했던 대한민국이 이제 세계 10위권의 부자라는 것을 과시한다고도 논평할 수 있다. 그런데 왜 종군 위안부 문제로는 대한민국 정부는 10원 한 장 내놓지를 않는 것인가?

작금에도 주일미군 기지의 미군들을 상대로 매춘의 화대(花代)로 먹고사는 일부 한국 위안부들은 일제 종군위안부가 무척 부러울 수 있다. 영웅대우속에 보상비를 연거푸 받으니까. 일본의 유락가(遊樂街)에는 작금도 한국 미모의 젊은 여성들이 맹렬히 화대를 챙기고 있다.

文대통령의 연출하는 정치외교를 보라. 美트럼프 대통령이 청와대를 방문했을 때, 깜짝 쇼로 종군 위안부 출신이 트럼프의 품에 안기듯 하여 환영하도록 연출했다. 트럼프는 놀랐을 것이다. 이러한 文대통령의 연출에 대한민국 위안부 출신이 아닌 정숙하게 인생을 살고 있는 한국의 대다수 여성들은 어떻게 보고 생각해야 할까? 또 종군 위안부 출신을 미국 의회에까지 활동하게 하는 한국정부를 어떻게 생각해야 하는가? 대한민국 여성의 대표성 상표가 전직 일제 종군 위안부 출신의 얼굴인가?

대한민국 정부는 기막힌 점입가경(漸入佳境) 식으로 소녀상을 일본 대사관 앞에 세우고 미국에 까지 세우고 있다. 서울의 일본 대사관 정문 쪽 소녀상 옆에 천막을 치고 운동하는 한국의 일부 여대생들은 “일본은 속죄하고 보상하라!” 연일 유인물과 성토를 하고 있다. 소녀상은 시민들이 타는 버스안에도 세워졌다. 한국의 모든 불행지사(不幸之事)를 선동하여 차기 대통령직을 해보겠다는 붉은 야망이 있는 원숭이 같은 정치인의 연출이다.

대한민국 국민들이여, 자존심을 가져야 한다. 종군 위안부들은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다 꽃다은 나이에 순국한 유관순열사가 아니다. ” 왜 유관순은 망각하는가? “보상비로 연결되지 않아서?“ 강제 모집되거나 자발적이든 종군위안부는 일군(日軍)의 돈을 대신하는 군표(軍票)를 받고 매춘을 한 억울한 여성들일 뿐이지, 정숙하고 태극기를 들고 “대한독립!”을 외치고 일제에 투쟁한 애국열사가 아닌 것이다. 더더욱 한국 여성을 대표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억울하고 한 많은 전직 위안부 출신들은 온 국민의 위로의 대상일 뿐이다.

그러나 위안부 출신들을 이용하여 일본국에 상습 보상비를 뜯어내려는 좌파 정치가와 그 주구들에 대해 대한민국 국민들은 통찰해야 할 것이다. 한국인들 가운데 일본국을 향해 시비를 상습하게 하는 뒤안길에는 일본국에 구원(舊怨)이 있는 중-러의 선동이 있는 것도 통찰해야 할 것이다.

작금에 대한민국은 언제 중-러-북이 북핵을 앞세워 제2 한국전을 벌일지 모르는 위기이다. 원폭, 수폭을 머리 위에 놓고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한국인들이다, 文정부는 무슨 속셈이요, 뱃장인가? 동맹국의 美 트럼프 대통령 방한시, 백주하(白晝下)에 서울 광화문 미대사관 앞에 “트럼프 참수대회”를 여는 자들을 경찰로 경호하게 한 것이다.

또, 세 번째 일본국에 보상비를 받아 내려고 운위(云謂)하는가? 보상비를 받아 힘들게 사는 서민경제에 보태려고 하는가? 서민경제를 살리려면 보상비보다 서민경제를 속박하는 악법폐지에 나서야 할 것이다, “성매매특별법, 김영란법은 국민의 자유를 속박하는 악법중의 악법이다.” 이것을 文정부와 여당은 시급히 폐지하여 국민에 자유를 주면 서민경제는 자연히 살아난다.

일본국은 오래전부터 한국에 경제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사업가들의 상호협조는 물론이다. 하나만 예를 든다면 한국의 가수 등 연예인들의 왕성히 활동하게 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은 일본가수 단 한명의 독창회도 없다. “돈의 이익은 챙기고 일본국은 증오하도록” 권장하듯 하는 게 한국정부의 못난 처신이다.

文대통령은 세 번째 일본국에 보상비를 챙기는 정치외교와 선동을 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일본국을 그토록 증오한다면, 한국을 더욱 부강시켜야지, “과거지사로 보상비나 또 뜯자!”는 발상은 추악한 한국인의 얼굴일 뿐이다. 후진국에 1억 달러나 퍼주는 대한민국 대통령들이 왜 종군 위안부에 10원 한 장 내주지 않고 일본에만 구걸적 보상비를 요구하는가?

끝으로, 거듭 강조하거니와 한국의 일부 좌파 정치인의 선동에 한국 사회는 날이 갈수록, 친북, 친중 (親北 親中)사상으로 고조되고 있다. 반대로 대한민국 망치기와 반미(反美), 반일(反日)사상은 무섭게 고조되고 있다. 특히 반일사상은 종군 위안부 문제로 먼저 상습 시비를 하고, 다음에 강제 징용된 노무자들, 그 다음이 학병들 등의 시비를 하여 영원히 보상비를 받아 내자는 것인가? 이것은 일본에 패전한 구원(舊怨)많은 중-러의 대리전으로 논평할 수 있다.

문정부, 북핵보다 먼저 일본국과 전쟁이라도 하겠다는 것인가? 북핵의 위기속에 미-한-일은 하나로 단결하여 동북아의 평화에 기여해야 옳은 것이다. 전국의 의로운 국민들은 태극기를 들고 봉기하여 서민경제는 오불관언(吾不關焉)이면서 과거 정부 죽이기에 혈안이 된 文정부에 “타도!”를 외치며 강력히 저항해야 할 것이다.

이법철 이법철의논단 대표 bubchul@hotmail.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