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남원시, 항일 독립만세운동 순국 추모비 제막식 거행

기사승인 2017.11.27  21:19:15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11월 27일 오후 3시 남원시 주생면 영천리 소재 사계정사 입구에서 거행

   
▲ 애국지사 추모비 제막식, 남원에서 ⓒ뉴스타운

국가의 독립을 위해 싸우다 장렬하게 순직하신 주생면 출신 五 烈士(방양규, 방진형, 방극용, 방명숙, 방제환)를 기리는 항일 독립만세운동 순국 추모비 건립에 따른 제막식이 2017년 11월 27일 오후 3시 남원시 주생면 영천리 소재 사계정사 입구에서 거행됐다. 

이날 제막식에는 이환주 남원시장, 이석보 남원시의장, 조춘태 전북동부보훈 지청장, 강용구 전라북도 의원, 이강안 광복회 전북지부장, 이기충 광복회 전북지부남원지회장, 방극윤 남양방씨 대종회장 및 회원, 주생면 사회단체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실시됐다. 

「항일 독립만세 운동 순국 추모비」를 건립 배경은 1919년 4월 4일 항일독립 만세운동에서 고귀한 목숨을 바치신 방양규, 방진형, 방극용, 방명숙, 방제환 다섯 분을 추모하고, 그 숭고한 뜻을 후손들에게 길이 전하기 위함이다. 

1919년 3월, 온 나라에 ‘대한독립만세’가 메아리 칠 때 우리 고장에서도 4월 4일 장날을 기하여 남원, 순창, 임실 등지에 사는 수 천명의 군중들이 광한루 광장과 북부 시장터 등에 모여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다. 이 때 일제의 무자비한 총칼에 현장에서 여덟 분의 열사가 순절 하셨는데, 순절자 중 다섯 분의 열사가 남양 방 씨 가문 출신이다. 

제막식 행사는 내빈소개, 감사패 수여, 축사, 제막, 헌화 등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주생면 출신 독립운동가 五 烈士의 고귀한 희생과 숭고한 뜻을 후손들에게 기리 전하고, 그 분들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현 세대를 살아가는 우리는 국가수호의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우리의 조국 대한민국을 잘 지켜가야 할 것이다󰡓라고 하였다. 한편, 추모비는 전북도로부터 1천만원의 예산을 보조 받아 건립하게 됐다.

보도국 newskorea@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