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북한, ‘괌 해상에 IRBM 4발 동시 발사 검토 중 ’

기사승인 2017.08.10  12:31:27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사거리 3357km에 1056초 동안 비행, 괌 해상 30~40km 지점에 낙하

   
▲ 김락겸(金洛兼) 북한 전략군 사령관은 발표에서 “미사일 개발 계획이 실시되면 화성-12형은 일본 시마네 현(島根県), 히로시마 현(広島県), 고치 현(高知県) 상공을 통과해 사거리 3,356.7km를 1,065초(17.75분) 동안 비행을 한 후 괌 섬 주변 30~40km해상 수역에 떨어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뉴스타운

북한 인민군 전략군 사령관은 9일 미국령인 괌(Guam)주변에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으로 ‘포위 사격(공격)’ 계획과 관련, 4발을 동시에 괌 앞바다 30~40km 해상에 탄착시킬 계획을 검토하고 있으며, 8월 중순까지 최종 완성시키겠다고 말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0일 이 같이 보도하고, 괌 해상에 미사일 발사할 경우 필연적으로 일본 상공을 통과할 것임을 예고했다.

김락겸(金洛兼) 북한 전략군 사령관은 발표에서 “미사일 개발 계획이 실시되면 화성-12형은 일본 시마네 현(島根県), 히로시마 현(広島県), 고치 현(高知県) 상공을 통과해 사거리 3,356.7km를 1,065초(17.75분) 동안 비행을 한 후 괌 섬 주변 30~40km해상 수역에 떨어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같은 계획은 “핵 무력의 총사령관 동지(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에게 보고하고 발사대기 태세를 갖추고 명령을 기다린다”면서 “이 계획의 목적에 대해 ”괌의 주요 군사기지를 장악하고 견제하고 미국에 엄중한 경고신호를 보내기 위한 것“이라며 ”(괌 주변)포위사격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계획에 대해 “더 이상 미국에 어떤 위협도 가하지 말아야 한다. 북한이 계획 미국을 위협한다면 북한은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김락겸 전략사령관은 성명에서 “멍청한 생각을 다시 늘어놓으면, 우리 쪽의 화성 포병들의 격분한 신경을 더욱 날카롭게 자극하게 될 것”이라고 반발했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