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北, 재입북(?) 손옥순 탈북방지 선전

기사승인 2016.01.18  13:41:48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탈북자신상정보 노출, 생명위협, 가족인질 협박, 재입북공작 악용

   
▲ 2016.1.15 대남모략선전선동기구 조평통 인터넷 사이트 우리민족끼리가 '빛이 그리워'라는 수기까지 출판 한바 있다는 탈북자출신 여성 손옥순(50세)이 재입북하여 한국을 비방하고 북을 찬양하는 탈북방지 선전에 이용 당하는 동영상을 유포했다. ⓒ뉴스타운

15일, 대남모략선전선동기구 조평통 인터넷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손옥순(50세)이라는 재 입북 탈북여성이 자신의 과오를 뉘우치고 ‘조국의 품’에 안겼다는 동영상이 18일 입수됐다.

함경북도 회령출신 재입북(?) 탈북자 손옥순은 2000년 6월 경 중국으로 탈출, 인신매매 등 고초를 겪다가 탈북지원 목사의 도움으로 2007년 12월 한국에 입국 정착하여‘빛이 그리워’라는 수기까지 출판했던 여성으로서 알 수없는 시기에 재입북한 심경을 고백하고 과오를 반성하는 내용이다.

손옥순은 ‘조국을 배반’한 죄과에 대한 반성과 무상치료 무상교육 등 북한체제의 우월성을 장황하게 늘어놓으면서 난장판 한국국회, 자살률1위, 시도 때도 없는 반정부시위투쟁, 학교 내 왕따, 목사들의 ‘반공화국’활동 등 대남비난으로 일관된 탈북방지용 선전에 열을 올렸다.

위 조평통(우리민족끼리) 동화면에 등장하는 손옥순(50세)이라는 탈북여성의 실재(實在)여부와 재입북 경위 등은 아직 밝혀진바 없으나 실제인물이라고 가정할 때 이 동영상이 시사해주는 바는 너무나 엄중하다 하겠다.

2015년 말 현재 탈북자는 약 28,000여명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이들이 대한민국사회에서 정착하는 데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음은 사실이나 ‘인권과 생명의 빛’을 찾아 목숨을 걸고 탈북한 사람 가운데 극히 소수일지라도 기아와 공포 죽음의 땅 북한으로 되돌아가는 일 만큼은 없어야 할 것임은 물론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손옥순과 같은 재입북사례가 발생했다는 것은 그 원인과 과정을 면밀히 살펴서 재발방지를 위해 엄정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손옥순 재입북과 관련해서 주목되는 부분은 그가 화교간첩사건 관련자와 같은 함경북도 회령출신으로서 ‘빛이 그리워’라는 제목의 수기를 출판할 정도의 지식인이라는 사실과, 2007년 12월 에 입국 최소한 7~8년간을 ‘생명과 인권’ 그리고 ‘자유의 맛’을 봤다는 사실이다.

그러한 그가 한국사회에서 정착에 실패했기 때문에 조국에 대한 반역자로 처벌을 받을 것을 감수하고 자발적으로 재입북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할 때에, 피치 못할 다른 이유가 있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목숨을 걸고 탈북 했던 손옥순이 반역자로 처벌당할 각오를 하고 재 입북했다는 것은 목숨만큼 중요한 무엇이 관련됐다고 볼 때에 15년 전 탈북당시 35세 주부로서 함경북도 회령에 남겨 두고 온 가족 특히 자식들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위협 때문이었을 것으로 보는 게 타당하다.

악명 높은 북한보위부가 탈북방지를 위해 한국에서 수기를 출판할 정도로 정착에 성공한 여성을 북한에 남겨 둔 가족을 인질 삼아 회유 협박하여 재입북을 유도하거나 유인납치 등 강제적 방법을 동원 했을 수도 있다고 보아야 하는 것이다.

이런 가능성은 그 동안 보도를 통해서 널리 알려진 ‘北 탈출주민 서울정착 지원업무 탈북공무원 간첩혐의 구속(2013.1.21, 동아일보)’이라는 화교출신 위장탈북자 간첩혐의사건의 예에서 보듯이 ‘서울에 거주하는 탈북자 명단과 구체적인 동향’이 북한 국가안전보위부로 넘어가는 등 주소와 전화번호 등 구체적인 개인정보가 노출 된데서 비롯됐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실제로 북한은 국가안전보위부 해외반탐(反探)업무담당 3처에 ‘탈북자귀환공작팀’을 신설 한국내 반체제단체 및 중국내 탈북 브로커와 연계, 탈북자 정보를 수집, 남치유인 공작을 강화 하는 등 탈북자 재입북을 통한 선전활동을 강화(2013.5.21,조선닷컴)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신상정보가 노출 된 탈북자 가족이 보위부에 끌려가 협박을 받았다(2014.04.01, 조선닷컴)는 등 개인정보노출-재북가족인질 협박-북한 보위부 유인납치 공작-재입북/선전이용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게 사실이다.

따라서 탈북자의 순조로운 정착 못잖게 탈북자 자신의 생명과 직결되고 인질로 남아 있는 재북가족의 안전과 북한국가안전보위부, 정찰총국 등 대남공작기관에 악용될 위험이 100% 있는 개인신상정보보호에 특단의 대책이 필요함은 물론, 고의든 실수든 어엿한 대한민국 국민인 탈북자 신상정보를 누설 또는 북에 노출시키는 행위는 간첩죄 이상의 반인권범죄로 엄단해야 함은 물론이다.

백승목 대기자 hugepi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