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 성민이사건, 6살 친형의 채택되지 않은 증언…"원장 부부가 발로 복부 찼다"

기사승인 2018.10.13  00:47:54

공유
ad43

- 울산 성민이사건

   
▲ (사진: KBS 1TV '추적60분') ⓒ뉴스타운

울산 성민이사건을 둘러싼 진실공방이 여전하다.

12일 방송된 KBS 1TV '추석 60분'에서는 11년 전 불거진 울산 성민이사건이 그려졌다.

2007년 5월 당시 23개월이었던 성민 군이 원장 부부의 학대로 인해 사망했다. 사인은 소장 파열에 의한 복막염이었고, 주검이 된 성민 군의 얼굴과 몸에는 학대한 정황이 발견됐다.

하지만 원장 부부는 피아노에서 떨어져 다쳤다고 진술, 집행유예에 그쳤다.

이후 이들은 개명, 성형수술을 한 후 경주에서 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대중을 분노케 하고 있다.

사건 이후 성민 군의 가족들은 여전히 고통 속에 살고 있다. 6살이었던 성민 군의 형 A군은 "원장 남편이 성민이의 두 팔을 잡고 양팔을 벌리게 한 뒤 발로 성민이의 복부를 찼다"며 "인형을 빙빙 돌리다가 던지고 주먹으로 머리와 양볼, 입술을 때렸다"고 증언했지만 채택되지 않았다.

올해 고등학생이 된 A군은 언론 등을 통해 공개된 부검사진 등을 볼 때마다 동생을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

서혜정 아동학대피해자 가족협의회 대표는 최근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서 "정상적인 밝은 학생의 모습은 사실상 없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이하나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4
ad44

인기기사

ad31
ad46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