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TV는 사랑을 싣고' 샌디김, "미국서 나이트 클럽과 물리치료샵에 페인트업 했었다"

기사승인 2018.10.12  21:15:25

공유
ad43

- 설운도 샌디김 재회

   
▲ (사진: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 ⓒ뉴스타운

가수 설운도가 1세대 혼혈가수 샌디김과 재회해 화제다.

설운도는 12일 방송된 KBS 1TV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샌디김(김복천)과 눈물의 재회를 했다.

21년 만에 만나게 된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며 눈물을 흘리며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두 사람은 아무 것도 없었던 연예계 초기 밑바닥부터 함께 시작하며 서로에게 큰 힘이 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에서 활동을 했던 샌디김은 미국으로 건너가 여러 가지 사업에 도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진행된 한 인터뷰에서 "사실 저도 미국에 올 때 공부를 하기 위해서 왔다"며 "한국에서 연예인 생활을 해봤지만 활동 영역이 넓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국으로 가 나이트 클럽, 물리치료 마사지샵, 페인트업도 했으나 경비업체를 새롭게 오픈했던 그는 "그래도 경비업으로 돌아오고 나니 이것이 천직인가 싶기도 하다"며 "이제 한인 타운을 제 손으로 지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피부색이 검은 사람이 한국말을 잘한다고 놀라는 일이 아직도 있다. 하지만 이번 기사로 원래 한국사람이었다는 것을 기억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하나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4
ad44

인기기사

ad31
ad46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