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비리유치원 명단, 불안한 학부모들 "애들 맡긴 돈으로 사치…속히 확인해야 돼"

기사승인 2018.10.12  15:16:13

공유
ad43
   
▲ (사진: MBC 뉴스) ⓒ뉴스타운

 

[뉴스타운 오아름 기자] 비리유치원 명단이 퍼지며 불안감을 호소하는 학부모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1일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전국의 교육기관을 상대로 조사를 실행한 결과 비리 정황이 포착된 유치원이 다수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사립유치원의 비리가 수 천여 건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며 "공립유치원의 경우 100 건이 채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문건에 따르면 일부 유치원들은 공적 재산으로 자신의 욕심을 채운 것으로 드러나며 세간의 빈축을 샀다.

이와 관련해 경기도에 위치한 모 유치원 원장은 공적인 돈으로 사치품을 구매했으며 자녀들의 학자금까지 지불한 것으로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교육자로서 보기 안 좋은 물건을 구매하고 가지 않아야 할 곳 을 가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일부 학부모들은 "믿고 아이들을 맡긴 돈으로 개인의 사리사욕을 채웠다"며 "어떻게 믿고 맡길 수 있겠나"고 비난을 쏟았다.

자세한 사항은 MBC 홈페이지를 통해 알아볼 수 있다.

오아름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4
ad44

인기기사

ad31
ad46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