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KBS공영노조성명서] 양승동, KBS를 더 망치지 말고 물러가라

기사승인 2018.10.12  14:46:40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KBS이사회에서 오는 12월에 끝나는 현 양승동 사장의 후임으로, 차기 사장 선임을 위한 후보를 마감한 결과 11명이 응모했다. 눈에 띄는 것은 양승동 현 사장이 또 지원했다는 것이다.

KBS를 문재인 정권의 홍보기관으로 전락시키고, 권력의 하수인으로 만들었다는 비판이 국민적으로 일고 있는데도 다시 응모를 한 것이다.

양승동 사장은 무엇보다 취임 6개월 만에 국민의 방송 KBS를 철저하게 파괴시킨 장본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회사가 특정 노조의 전유물이기라도 한 것처럼, 보직과 앵커 등 자리란 자리는 민주노총 언론노조 소속이 싹쓸이 하다시피 했고, 사장이 아예 노조의 지시를 받아 일하는 ‘바지사장’이라는 비판이 사내외에서 거세게 일고 있다.

이제는 본격적으로 노조가 경영하는 KBS, 노영KBS라는 소리까지 듣고 있는 것이다.

양승동 사장은 KBS판 적폐청산위원회인 이른바 ‘진실과미래위원회’(이하 진미위)를 만들어 이전 사장 시절에 열심히 일했던 기자와 PD들을 적폐청산이라는 명목으로 조사하고 징계를 추진해왔다.

이 과정에서 직원들의 과거 활동들을 무리하게 캐내고 조사하다가, 법원으로부터 진미위가 징계 등에 대한 권한이 없다는 ‘가처분 판단’을 받았다.

진미위는 조사 받는 직원이 조사 내용을 외부에 알려도 징계 받고, 소환 조사에 불응해도 처벌 받는 무소불위의 규정을 만들어 막강한 칼을 직원들에게 휘둘러왔지만, 그 과정에서 사규 등을 위반한 점이 인정돼, 사실상 활동중지와 함께 오히려 사장과 부사장, 이사장 등이 근로기준법 위반혐의로 고발됐다.

그 뿐인가. 진미위 조사역인 기자 등이 선배 기자 등을 조사하면서 사내 전산망의 이메일을 몰래 들여다 본 의혹이 제기돼, 이 역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중이다.

또 이 과정에서 이른바 이메일 사찰을 당한 기자들의 이메일 로그인 기록이 지워졌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법원은 이메일 로그인 기록에 대해 ‘압수 명령’을 내려, KBS 사상 초유의 압수명령 집행이 최근에 이뤄지기도 했다.

공정보도를 내세워 출범을 강행한 진미위에서는 김대중 노무현 정권시절의 불공정 보도나, 현 문재인 정권 하의 조작, 왜곡 보도 등에 대한 조사는 하지 않고, 지난 보수정권 시절에 보도된 내용 등만 골라서 조사하고 징계를 추진한다고 해서 ‘보복, 숙청 위원회’라는 비난도 받고 있다.

누구보다 법을 지켜야하고, 권력이 법을 제대로 지키는지 감시해야할 KBS가 오히려 범법행위를 자행한 것이 만천하에 드러나, 범죄 집단 취급을 받는 불명예를 가져다준 장본인이 양승동 사장이다.

거기에다 문재인 정권은 마구 찬양하고, 김정은은 칭송하는 대신, 이명박, 박근혜 등 우파 정권에 대해서는 무조건적인 비난을 해왔다는 거센 비판을 국민들로부터 받아온 것이 바로 양승동 체제의 KBS다.

또 상식을 뛰어넘은 거액의 출연료를 주고, 좌파성향의 인물들을 시사프로그램의 주요 MC로 기용하는 등 KBS가 마치 좌파인사들의 거대한 놀이터가 돼버렸다는 비판도 일고 있다.

그러다 보니 전임 사장이 만들어놓았던 흑자 기조가 완전히 망가져 KBS는 금년 8월까지, 4백 억 원이 넘는 적자를 냈다.

이렇게 조직에서도, 방송에서도, 경영에서도 모두 낙제점인 인물이 바로 현 양승동 사장인 것이다. 그런데 이런 인물이 다시 사장에 응모했다고 하니 도대체 KBS를 뭘로 보고 그러는 것인가.

 양승동 사장은 연임이 아니라 국민에게 용서를 빌고 물러가야 마땅하지 않은가.

이사회에 경고한다. 또다시 양승동씨를 사장으로 연임시켜 KBS를 욕보이지 말라.

안 그래도 벌써부터 ‘시민 평가단’이라는 이상한 제도를 만들어 양승동 씨를 연임 시키려고 한다는 소리가 들린다.

당장 연임 꼼수를 멈춰라.

만약 당신들이 다시 문재인 정권의 지시를 받아, 양승동 씨를 사장으로 옹립한다면, KBS 뿐 아니라 대한민국 역사에 다시는 씻을 수 없는 죄를 짓게 된다는 것을 명심하라.

문재인 정권에도 경고한다.

KBS사장 선임에서 당장 손을 떼라. 더 이상 KBS를 권력의 하수인으로 만들지 말라. 언론탄압에 대한 국민들의 저항이 들불처럼 일어나는 것이 보이지 않는가.

또한 특정 노조에게도 경고한다. 노조는 권력을 비판하고 사측을 견제하는 것이 그 본연의 임무이다. 더 이상 노조이름을 더럽히지 말고 본연의 자세로 돌아오라.

만약, 문재인 정권과 이사회 그리고 언론노조가 하나가 되어 양승동씨를 다시 사장으로 만들어 KBS를 농락한다면, 국민이 가만있지 않을 것임을 명심하라.

2018년 10월 12일 KBS공영노동조합

편집부 news@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