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교육위 국감 ‘유은혜’로 파행

기사승인 2018.10.11  14:58:05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자유한국당 전원 퇴장 이어 장관 패싱으로

11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 시작 전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부 장관 증인 선서를 거부, 여야간 고성이 오가고 정회됐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전원 국감장에서 퇴장했다. 이 후 속개된 감사에서 이들은 차관 등을 상대로 질문하며 ‘유은혜 패싱’으로 일관했다. 인사청문회, 대정부질문에 국정감사까지 유 부총리에 대한 야당의 반발이 이어지는 모양새다.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이날 증인 선서 전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유 장관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11건의 의혹을 제기했고, 공소시효가 지났거나 자료 미제출로 협의 확인이 어려운 것을 빼더라도 피감기관 사무실 임대 등 3건은 실제 범법행위가 아니냐는 의문이 있다”며 “범죄 행위에 대한 문제를 먼저 해결하고 나서 교육부 장관으로서 증인 선서를 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유 부총리의 피감기관 건물 임대 의혹과 휴일 기자간담회 개최 의혹, 우석대 전임강사 경력 허위기재 의혹 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육부 장관의 자격을 인정하지 못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교육위 간사인 김한표 의원은 속개 후 “오늘의 이 사태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은, 자격이 되지 않은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총리 임명을 강행한 데 따른 사태”라며 “교육문제 혼란을 수습하기 위해 빠른 시간 내에 국감에 임해야 한다는 생각은 변함이 없지만, (유은혜) 장관은 인정할 수 없어 장관의 증인 선서도 거부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증인 선서를 강행하면 상응 조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유 부총리가 지난 2일 정식 임명된 뒤에도 유 부총리를 ‘유은혜 의원’, ‘유은혜 후보’ 등의 호칭으로 부르고 있다.

편집부 news@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