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보배드림 곰탕집 성추행, "잠시 걷기가 힘들어서…" 녹화본 있어도 무용지물인가

기사승인 2018.09.14  21:22:25

공유
ad43
   
▲ (사진: 채널A, 온라인커뮤니티) ⓒ뉴스타운

[뉴스타운=오수연 기자] 곰탕집 성추행 사건으로 여론이 들끓고 있다.

최근 보배드림 사이트에는 "모 곰탕집에서 성추행을 했다고 몰린 나의 배우자의 누명을 벗겨달라. 너무나 가혹하고 일방적인 처사다"라는 호소글이 올라와 이목을 모으고 있다.

A 씨의 배우자 B 씨는 작년 겨울, 지인들과 방문한 음식점에서 한 여성의 둔부를 만졌단 혐의로 6개월의 구형을 받은 바 있다.

이에 A 씨는 "해당 음식점의 녹화본에서도 이를 정확히 보여주는 장면은 없다. B 씨는 장시간 불편한 자세로 앉아있었고 그 탓에 잠시 걷기 힘들었던 찰나에 오해가 생길 것"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후 삽시간에 인터넷에 퍼진 해당 사건의 녹화본. 이를 본 대중은 당시 B씨와 여성의 모습에 "애매모호하다","의도적인 부분도 있다"라며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특히나 해당 녹화본마저 어느 쪽에도 확실한 답을 못주고 있어 대중의 의혹은 점차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오수연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4
ad44

인기기사

ad31
ad46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