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김태흠의원, 비용 추계로 국회비준 요청한것은 ‘대국민 사기극’

기사승인 2018.09.14  19:13:59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지금 국회가 할 일은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가 아니고 ‘북한의 비핵화 이행을 위한 대북 촉구 결의안’ 을 의결할때 라고 강조

   
▲ ⓒ뉴스타운

김태흠(자유한국당)의원은 14일 판문점 선언을 ‘눈 가리고 아웅 식’ 비용 추계로 국회비준 동의 받겠다는 것은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일침했다.

김의원을 성명서을 통해 “판문점 선언은 남북 정상이 앞으로 서로 잘 해보자는 말 그대로 ‘판문점 선언’으로 정치적 선언에 불과하다”며“ 우리의 명운이 걸린 비핵화와 관련해 ‘언제까지 무엇을 어떻게 한다’라는 구체적 의무조항 한 줄 없이 ‘각자의 역할을 다하기로 하였다’는 구속력 강제력도 없는 것이 무슨 합의서인가? 따라서 헌법 60조에 따른 조약도, 그들이 비준동의 근거로 삼는 남북관계발전법에 따른 남북합의서도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엔이 대북 경제제재를 하고 있는 시점에 북한이 비핵화를 위해 한 걸음도 안 떼고 있는데 우리가 앞장서 유엔결의를 위반하자는 게 말이 되냐”며“정부가 11일 제출한 비준동의안의 비용 추계는 국민들을 낚기 위한 ‘낚시 미끼’ 수준이며, 여러 기관에서 수 십조원, 많게는 100조 원 이상 예상하는 것을 총액 제시도 없이 단 1년치 4천 712억 원만 제출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동해선, 경의선 철도,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을 하는데 단 2천 900억 원 들어가는 것처럼 했는데, 현재 진행 중인 장항선 철도 32.4km 선형 개량에 8천 500억 원이 들어가는 것을 감안하면 ‘대국민 사기극’ 수준이다”며“눈 가리고 아웅식 추계서로 국민을 속여 일단 시작하고 보겠다는 얕은 꼼수”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의원은 “지금 우리 국회가 할 일은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가 아니고 ‘북한의 비핵화 이행을 위한 대북 촉구 결의안’ 을 의결할 때이다”며 “문재인 정부는 할아버지 손주 응석 받아주기 식, 북한 도우미식 대북 정책을 당장 거둬들이고, 국회 비준동의 시도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양휘 대기자 myh7141@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