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문화체육관광부, '2018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 발표

기사승인 2018.09.11  14:16:14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뉴스타운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2018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의 대상(대통령상) 수상작으로 '낙산과 동망봉을 품고 흐르는 행복마을 창신숭인'을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올해로 13회를 맞이한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은 문체부가 주최하고 (사)한국건축가협회가 주관하는 사업으로서, 품격 있는 생활공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국민들의 문화적 삶의 질을 향상하고자 수여하고 있다.

전국의 지자체와 공공기관 및 민간단체 등으로부터 19개의 작품이 접수됐으며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위원장 최성호)를 통해 서류 심사와 현장 심사를 진행했다. 그리고 공간 기획 및 실행 과정에서의 문화적 창의성, 지역 주민ㆍ전문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참여 정도, 지역적 특성 반영 및 운영 방식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총 5개 작품을 수상작으로 결정했다.

올해 대상(대통령상)으로 선정된 서울특별시 '낙산과 동망봉을 품고 흐르는 행복마을 창신숭인'은 주민 스스로 콘텐츠를 발굴하고 지역 전문가가 지속해서 관리하고 있다. 또한 봉제 산업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이해를 확산하는 등, 도시재생을 위한 인적 협업 체계와 콘텐츠 구성, 물리적 구축 사업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이를 통해 지속 가능한 지역 활성화에 기여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그 외 수상작으로는 ▲최우수상(국무총리상)-부산광역시 '에프(F)1963 복합문화공간'과 ▲좋은 거리·광장에 수여되는 거리마당상(장관상) - 케이비(KB)국민은행 '케이비(KB)락스타 청춘마루' ▲자연친화적 쉼터에 수여되는 누리쉼터상(장관상) - 울산광역시 '태화강 지방정원' ▲지역의 역사문화자원을 잘 활용한 장소에 수여되는 우리사랑상(장관상)-서울특별시 종로구 전통한옥 문화시설 '상촌재'가 선정됐다.

다만 올해에는 지역주민이 주체적으로 지역의 공간문화를 조성한 장소에 수여하는 '두레나눔상(장관상)은 아쉽게도 수상작을 선정하지 못했다.

시상식은 10월 11일 '2018 대한민국 건축문화제'(10월 10∼21일)가 개최될 제주도립미술관에서 열린다. 수상작으로 선정된 공간들은 사진과 영상물 등으로 구성되어 '대한민국 건축문화제' 기간 동안 전시된다.

문양휘 대기자 myh7141@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