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한껏 뜨거워진 ROAD FC 미들급 전선, ROAD FC 048에서 ‘역대급 빅뱅’

기사승인 2018.06.08  10:54:44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ROAD FC (로드FC) 미들급 전선이 치열한 상위권 순위 다툼으로 그 어느 때보다 열기가 뜨겁다.

오는 7월 28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개최되는 XIAOMI ROAD FC 048은 메인이벤트인 차정환 VS 최영의 미들급 통합 타이틀전을 필두로 황인수 VS 양해준, 라인재 VS 전어진, 김대성 VS 이종환의 미들급 매치가 확정됐다. 말 그대로 ‘전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ROAD FC 김대환 대표는 “ROAD FC가 생긴 이래 미들급이 지금처럼 활활 타오른 적은 없었다. 흥미로운 미들급 대진들을 준비했다. 많이 기대하셔도 좋다”고 밝혀 더욱 관심을 모았다.

ROAD FC 미들급 ‘역대급 빅뱅’을 키워드로 살펴보자.

# 두 명의 챔피언, 차정환 그리고 최영

   
▲ 048 - 차정환, 최영 워터마크 ⓒ뉴스타운

현재 ROAD FC 미들급에는 두 명의 챔피언이 존재한다. 지난 2016년 1월 후쿠다 리키를 꺾으며 챔피언이 된 차정환(34, MMA스토리)과, 지난해 10월 잠정 타이틀을 따낸 ‘1세대 파이터’ 최영(40, Shinbukan/Land's end)이다.

오는 7월 28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리는 XIAOMI ROAD FC 048의 메인이벤트로 통합 타이틀전을 치르게 될 차정환과 최영은 지난 2016년 12월 1차전을 치른 바 있다. ‘미들급 챔피언’ 차정환의 첫 타이틀 방어전이었다. 두 선수는 연장 라운드까지 가는 접전을 벌였고 ‘컨텐더’ 최영을 쓰러뜨린 ‘챔피언’ 차정환이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당시 차정환은 “힘겹게 이겼다. (우상과도 같은) 최영 선수와 겨루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는데 승리까지 하게 되어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후 이들의 재대결이 성사되었고 구체적인 경기 일정을 잡던 중 차정환이 어깨 부상을 입어 출전이 불가능한 상태가 되었다. 한차례 대결을 미뤘지만 차정환의 부상이 장기화 되어 대회사는 미들급 잠정 타이틀전을 치르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10월 치른 미들급 잠정 타이틀전에는 최영과 ‘전사의 고환’ 김훈(38, 팀파이터)이 나섰다. 이 경기는 계체에 실패한 김훈이 30점 감점을 받으며 시작했고 감점을 의식해서인지 김훈은 시작과 동시에 최영을 몰며 압박했다.

김훈은 2라운드까지 공격을 이어나가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지만 3라운드에서 운명이 결정됐다. 최영은 체력적으로 한계에 다다른 김훈을 상대로 테이크다운에 성공, 백포지션을 잡는 등 점수를 만회하며 3라운드를 마쳤다.

한국에서도 챔피언 벨트를 감게 된 최영은 승리 직후 “잠정 타이틀을 땄다. 너와는 오늘 같은 경기를 하지 않겠다. 죽도록 노력해서 싸워 보겠다”며 챔피언 차정환을 향해 메시지를 남겼다.

# ‘괴물 신인’ 황인수의 등장

   
▲ 048 - 황인수 ⓒ뉴스타운

조용했던 미들급 전선에 돌풍을 일으킨 주인공은 ‘괴물 신인’ 황인수(24, 팀매드)다.

황인수는 지난해 8월 XIAOMI ROAD FC YOUNG GUNS 35를 통해 프로 무대에 갓 데뷔한 신인이다.

타격을 선호하는 스타일로 묵직한 펀치와 킥으로 상대를 제압하며 3번의 프로 무대를 모두 1라운드 TKO 승으로 장식해 팬들의 이목을 단숨에 집중시켰다.

특히 지난해 12월 XIAOMI ROAD FC YOUNG GUNS 38에서 치른 ‘흑곰’ 박정교와의 대결로 황인수는 더욱 주목을 받았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탐색전도 없이 황인수는 베테랑 박정교를 코너로 몰았고 긴 리치를 살린 묵직한 펀치와 파운딩으로 단 11초 만에 경기를 끝냈다.

이어 지난 3월 XIAOMI ROAD FC 046에서 ‘돌격대장’ 김내철을 단 50초 만에 제압하며 황인수는 결코 운이 아니라 실력에 의한 결과물이었음을 증명해냈다.

황인수는 프로 데뷔 약 1년 만에 수많은 파이터들의 러브콜을 받는 주인공이 되었다.

# 베테랑 파이터의 귀환

   
▲ 048 - 양해준 김대성 워터마크 ⓒ뉴스타운

2008년부터 프로 무대에서 활약해온 베테랑 ‘헝그리’ 양해준(30, 팀파시)이 ROAD FC 미들급 전선에 합류했다. 운동을 시작한 첫 해 전국 고교 레슬링 선수권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고, 스피릿MC, 네오파이트, 레전드FC 등 다양한 단체에서 활약해왔다. 지난 3월 ROAD FC와 계약을 체결, ROAD FC 선수로 활동하게 됐다.

양해준의 ROAD FC 데뷔전 상대는 ‘괴물 신인’ 황인수. 양해준은 황인수에 대해 “좋은 눈과 파괴력을 가졌고, MMA 선수답지 않은 빠르고 짧은 각도의 좋은 주먹을 가지고 있는 멋지고 강한 선수다. 열심히 준비해서 간절함과 간절함이 만나 치열하고 수준 높은 경기 만들 수 있도록 노력했으면 좋겠다”며 각오를 다지고 있다.

‘명승부 제조기’ 김대성(33, 팀크로우즈)도 약 1년 3개월 만에 복귀한다. 현재 2연승 중인 김대성은 상승세를 이어나가 3연승에 성공을 다짐하고 있다.

이번 대회를 통해 군복무를 마친 ‘실버백’ 전어진(25, 몬스터 하우스)도 약 3년 만에 케이지로 복귀한다. ROAD FC 미들급 타이틀전을 치렀던 경험이 있어 복귀 후 첫 경기인 이번 대결에 주목할 만하다.

한편 ROAD FC는 역대 최고의 상금, 100만 달러가 걸린 ‘ROAD TO A-SOL’을 4강전까지 진행했다.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가 결승에 진출했다. 두 파이터의 대결에서 이긴 승자는 ‘끝판왕’ 권아솔과 마지막 승부를 벌인다.

[XIAOMI ROAD FC 048 / 7월 28일 원주 종합체육관]

[미들급 통합 타이틀전 차정환 VS 최영]

[미들급 황인수 VS 양해준]

[아톰급 이예지 VS 아라이 미카]

[미들급 라인재 VS 전어진]

[미들급 김대성 VS 이종환]

[XIAOMI ROAD FC YOUNG GUNS 39 / 7월 28일 원주 종합체육관]

[밴텀급 유재남 VS 한이문]

[라이트급 김형수 VS 전창근]

고득용 기자 dukyong1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