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휴온스, 면역질환개선 ‘찔레나무열매추출물’ 미국 특허 취득

기사승인 2018.06.08  10:41:26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2014년 국내 특허 취득 이어 2번째 특허 취득

휴온스(대표 엄기안)가 한국식품 연구원(원장 박동준)과 공동으로 연구하고 있는 ‘찔레나무열매(생약명:영실)를 유효 성분으로 포함하는 면역 질환의 예방, 개선 또는 치료용 조성물’에 대한 미국 특허 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본 특허는 한국식품연구원이 보유하고 휴온스가 전용실시권을 행사하는 특허로 국내에서는 지난 2014년 취득한 바 있으며, 지난해 8월에는 ‘영실로부터 폴리페놀 성분을 포함하는 영실 추출물을 고수율로 수득하는 방법’에 대한 특허도 취득하는 등 알레르기 질환의 예방 및 개선을 위한 새로운 제품 개발을 위해 노력 중이다.

이번에 특허를 취득한 ‘찔레나무열매추출물’은 알레르기 관련 Th2 세포 및 비만 세포의 탈과립을 억제함으로써 아토피 피부염 및 전반적인 알레르기성 질환(비염, 천식, 식품 등)에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이는 식약처에서 공지한 식용 가능한 소재로 치료제 외에도 건강기능식품 등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휴온스와 한국식품연구원은 빠르게 성장하는 세계 알레르기 치료제 시장에서 찔레나무열매 추출물의 유효성과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미국 특허 취득을 추진했으며, 국내에서도 제품화를 위해 식약처 개별인정원료 인증 신청을 진행하는 등 빠르게 제품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식품연구원 총괄연구책임자인 신희순 박사는 “글로벌 토탈 헬스케어 기업을 지향하는 휴온스와 공동으로 세계 시장을 겨냥해 다양한 현대인의 질병 예방 및 개선에 도움이 되는 원료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찔레나무 추출물의 미국 특허도 휴온스와 공동으로 추진하는 여러 성과 중 하나로, 앞으로 남은 개별인정 획득 및 제품화를 위해 더욱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휴온스는 찔레나무열매 추출물처럼 시장성이 높은 미래 가치를 발굴하고 차세대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연평균 매출의 7% 이상 R&D 투자를 지속해오고 있다. 한국식품연구원과 함께 하루 빨리 항히스타민제, 스테로이드제 및 면역억제제 등의 부작용을 줄인 천연물 찔레나무열매 추출물을 활용한 다양한 건강기능식품 및 치료제 출시를 위해 연구개발에 매진해나가겠다” 고 밝혔다.

한편, 최근 발표된 BRIC View 동향 리포트에 따르면 세계 알레르기 치료제 시장은 2011년 약 160억 달러에서 매년 성장해 2018년에는 243억 달러 이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며, 국내 시장 또한 2012년 약 3,100억원에서 연평균 8.5%씩 성장해 2018년에는 5,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국내 또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최근 미세먼지 등으로 대기의 질이 나빠지면서 알레르기 비염 환자가 2011년 555만명에서 2016년 약 667만명으로 약 20% 가량 증가하는 등 호흡기 관련 알레르기 질환을 호소하는 환자가 급증 하고 있으며, 천연물 등 인체에 미치는 부담이 적으면서 효과가 있는 치료제 또는 예방 제품을 찾는 이들이 늘고 있는 실정이다.

휴온스는 찔레나무열매 추출물이 천연물에서 추출한 원료인 만큼, 비염·천식·식품 등 대한 항알레르기 치료제뿐만 아니라 알레르기 예방에 도움을 주는 면역 증진 건강기능식품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특히, 알레르기는 연령과 성별의 구분 없이 발생할 수 있는 질환인 만큼, 음료 및 타블렛 등 다양한 제형의 건강기능 식품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심상훈 기자 hishimji@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