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그것이 알고 싶다' 염호석 사건, 삼성이 父 회유 정황 "2차례 걸쳐 6억 원 지급"

기사승인 2018.05.26  17:01:52

공유
ad43
   
▲ '그것이 알고 싶다' 염호석 (사진: SBS) ⓒ뉴스타운

[뉴스타운 = 한겨울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염호석 열사 사건이 재조명된다.

26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지난 2014년 세상을 떠난 삼성전자서비스센터 경남 양산분회장 故 염호석 열사의 사연을 보도한다.

이날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염호석 열사의 장례식에 들이닥친 경찰기동대와 그의 죽음에 대해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염호석 열사는 사망 후 모친의 뜻에 따라 모든 장례 절차를 노조에 일임했으나 이후 장례 과정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는 경찰 기동대와 한 차례 혼란을 빚었다.

결국 염호석 열사의 시신은 그의 부친과 경찰에게 넘어갔으나 일각에선 기동대를 출동케한 최초 신고자의 정체를 두고 설전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달 삼성 측에서 염호석 열사의 가족들에게 "장례도 다 치러줄 테니 합의서를 적으라고 했다. 보상도 해주겠다"고 말한 녹취록을 공개해 파문이 일었다.

또한 검찰의 삼성 노조파괴 문건 수사 과정에서 삼성이 염호석 열사의 노동조합장을 막을 목적으로 부친에게 2차례에 걸쳐 6억 원을 건네며 회유한 사실이 드러나며 논란은 더욱 가중됐다.

이에 이날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염호석 열사 사망 사건을 둘러싼 어둠이 걷힐 수 있을지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겨울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4
ad44

인기기사

ad31
ad46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