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소윤 姓추행 고발, 감금된 채 음란 사진 촬영 "성인사이트에선 여자 사람 취급 안해"

기사승인 2018.05.18  02:13:16

공유
ad43
   
▲ 이소윤 (사진: 이소윤 SNS, MBN) ⓒ뉴스타운

[뉴스타운=오수연 기자] 배우 지망생 이소윤이 성추행 경험을 폭로해 대중의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이소윤은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과거 피팅 모델로 일할 때 한 촬영장에서 씻을 수 없는 치욕을 당했으며 나의 알몸 사진이 불법 성인사이트에 등록된 것을 봤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소윤은 "막상 촬영이 시작되자 그들은 출입구를 봉쇄, 폭언으로 위협을 주며 내 몸 은밀한 부위까지 만지며 희롱했다"고 토로했다.

특히 과거 한 인터넷 불법 사이트에 여성을 상품화하는 사진, 게시글이 대거 게재돼 한 차례 논란을 빚었던 바 대중의 분노가 폭발하고 있다.

당시 해당 불법 사이트의 실체를 고발했던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이용자 A씨의 증언을 통해 사건을 되짚었다.

A씨는 "사이트에서 여자는 거의 사람 취급을 안한다. 성폭행의 수준을 뛰어 넘는 일이 일어나서 그만두려하면 주변 남성들이 오히려 야유를 보내는 수준이다"고 폭로해 충격을 안겼다.

한편 관련 수사가 진행 중이나 이소윤을 촬영했던 관계자는 "그런일은 없었다"고 부인하며 결백을 호소하고 있다.

오수연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4
ad44

인기기사

ad31
ad46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