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버닝' 전종서, 한국 인터뷰 거부하더니 번복…비난 여론 의식했나 "예의가 바른 배우이다"

기사승인 2018.05.17  10:06:27

공유
ad43

- '버닝' 전종서 인터뷰 참여 의사 밝혀

   
▲ '버닝' 전종서 (사진: 영화 '버닝' 스틸컷, 온라인 커뮤니티) ⓒ뉴스타운

 

[뉴스타운 김하늘 기자] 논란의 중심에 섰던 '버닝'의 전종서를 향한 대중의 관심이 뜨겁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칸에서 개최된 국제영화제 프리미어 행사에 영화 '버닝' 출연진들이 참석해 문화인들의 이목을 모았다.

이날 행사를 통해 '버닝'이 베일을 벗었고, 전종서를 포함한 출연진들의 열연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전종서 외 출연진들의 모습이 담긴 '버닝' 상영이 끝나자 관람객들의 우레와 같은 갈채가 쏟아졌다고.

신예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자신에게 모아졌던 따가운 비난들을 호평으로 바꾸고 있는 '버닝' 전종서.

전종서는 지난 15일(한국시간) 출국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방문했다. 그러나 당시 그녀는 취재진을 발견하자 굳은 표정으로 얼굴을 가리는 등의 포즈를 취해 대중의 뭇매를 맞았다.

17일 한 매체의 설명에 따르면 전종서 측은 비난 여론이 불어나자 칸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던 한국 인터뷰를 거절, 그러나 이 같은 결정을 다시 취소하고 참석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한 관계자는 '버닝' 전종서의 됨됨이를 칭찬한 바 있어 전종서를 향한 이목이 더욱 집중되는 상황.

엑터스타즈 문병선 대표는 앞서 한 매체를 통해 "신인 배우의 자질은 연기력보다 바른 인성과 연기에 대한 열정에 있다"며 "전종서는 예의가 바르고 누구보다 열정이 있는 연기자다"라고 칭찬한 바 있다.

한편 '버닝'에서 보여줄 전종서 활약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김하늘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4
ad44

인기기사

ad31
ad46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