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박주선 "정권 정당성 확보 위해 文 대통령도 특검수사 대상"

기사승인 2018.05.11  15:46:07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특검을 거부하고 회피하는 근본적 원인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어”

   
▲ ⓒ뉴스타운

더불어민주당이 ‘드루킹(댓글조작) 특검’을 극구 반대하는 가운데 특검을 주장하는 야3당 중 하나인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가 11일 드루킹 특검과 관련해 "정권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도 수사 대상에서 제외될 수 없다"고 피력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특검 수사 대상 및 범위에 대해 "특검 출발 이후 특검에 맡길 일"이라면서 이처럼 밝혔다.

박 대표는 "여당이 극도로 특검에 대해서 거부 반응을 보이면서 특검을 회피하고 있는 근본적인 원인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는 것을 이제야 느끼게 됐다"고 언급했다.

또한 그는 "이 정권의 정당성을 확보하려면 '우리는 깨끗하다. 드루킹과 아무런 관계 없다'고 신속히 밝혀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박 대표는 "우리는 대선 불복하고 문재인 정권의 정당성을 부정하기 위해 특검을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그는 "오히려 대선 불복 조짐이 확산되고 문 대통령 정통성에 대한 의심이 갈수록 확산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차단하기 위해서라도 진상을 밝혀야 한다는 측면에서 특검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이제는 정상회담은 회담대로, 민생을 챙기는 문제는 문제대로 투트랙 접근해서 민생문제 해결에 앞장설 것을 엄정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재의 남북관계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외치(外治)라고 한다면 외치 뒤에 있는 내치(內治)는 정말로 엉망이라고 생각한다"며 "민생은 빵점"이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의 이번 발언은 문재인 정권의 '정치적 정당성'에 대한 문제제기 차원에서 또한 특검을 거부하는 이유가 더불어민주당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 스스로 문제를 갖고 있는건 아니냐는 지적으로 여의도 국회의 ‘태풍의 눈’으로 부상하고 있다.

윤정상 기자 yung1s2@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