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자유한국당, 민주당은 성역없는 특검에 적극 나서라

기사승인 2018.05.11  11:09:45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장제원 대변인 민주당은 ‘성역 없는 특검’을 수용해야 할 이유가 차고 넘치고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밝혀

   
▲ ⓒ뉴스타운

자유한국당은 11일 민주당에 대해 ‘성역 없는 특검’을 수용해야 할 이유가 차고 넘치고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장제원 대변인은 "지금 이 시간에도 검경의 늑장 봐주기 수사로 드루킹 게이트의 핵심증거가 인멸 또 인멸 되고 있다"며 "대선(5월 9일) 이전 각종 통신 자료의 1년 보존 기한이 만료되어 이제 김경수 후보의 대선 전 통화 기록이 남아 있지 않게 된 것이며, 김후보의 통신 기록에 대한 압수수색을 빨리 서둘러야 했음은 경찰이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검경이 수사 시늉만 하고 있으니 증거는 자동적으로 소멸되고 있으며, 청와대는 민주당을 방패삼고, 민주당은 시간끌고, 경찰은 수사시늉만 하고 있으니 손발이 참 맞다. 그야말로 기가막힌 찰떡 궁합이다"며" 민주당은 이래도 ‘조건 없는 특검’이 필요 없다는 것인지 답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드루킹 일당이 대선 여론조작에도 깊숙이 관여한 사실 또한 속속 확인되고 있으며. 드루킹의 최측근 ‘초뽀’로부터 압수한 USB엔 1만 9000여 건의 대선 전 기사 목록이 담겨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며 "이는 대선 당시에도 광범위한 불법 댓글조작이 있었음을 보여주는 증거들로 가장 큰 문제는 이들이 대선 당시 문 대통령의 경쟁자였던 홍준표, 안철수, 반기문에 대한 네거티브 댓글공작에 관여했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고도 ‘선플다는 줄 알았다’라는 김경수 후보의 강변을 어느 국민이 믿겠는가? 더구나 USB를 압수당한 드루킹의 최측근 초뽀 김씨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 모임인 ‘달빛기사단’ 소속이기도 하다니, 드루킹 말고도 제2 제3의 드루킹팀이 활개 쳤을 것이라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며 "이런 식이라면, 앞으로도 선거는 해보나 마나한 것으로. 이제 권력까지 쥔 문재인 정권의 비호아래 민심을 왜곡하고 여론을 왜곡한다면 공정선거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해 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장 대변인은  끝으로 "이는 ‘민주주의의 사망선고’나 다를 바 없다"며" 민주당은 ‘성역 없는 특검’을 수용해야 할 이유가 차고 넘치고 있음을 명심하기 바라며, 오늘 선출되는 민주당의 신임 원내대표가 국민들이 요구하는 조건없는 특검에 합의 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양휘 대기자 myh7141@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