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명희 이사장, 약자들에겐 짐승보다 못한 취급? "야 이 XX야 이따위로 할 거냐"

기사승인 2018.04.17  17:51:28

공유
ad43
   
▲ 이명희 이사장 (사진: SBS /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 ⓒ뉴스타운

[뉴스타운 = 한겨울 기자]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의 어머니이자 일우재단 이명희 이사장이 갑질 논란으로 비난의 중심에 섰다.

17일 한 매체는 이명희 이사장이 그동안 가사도우미를 포함한 직원들에게 수차례 고함을 지르며 폭언을 가했다고 보도해 세간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날 이명희 이사장의 전직 수행기사 A씨는 "이 이사장이 집사를 포함한 집안 직원들에게 언제나 소리를 지르고 다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A씨는 "집사에게는 'XX야 빨리 안 오냐', '죽고 싶냐' 등의 욕설을 내뱉어 그분이 언제나 급하게 움직였다"며 "나 역시도 실수를 할 때면 어김없이 욕을 먹어야 했다"고 덧붙여 많은 이들을 경악하게 했다.

또한 이명희 이사장은 대한항공 간부들을 자신의 집으로 불러 "일을 뭐 이따위로 하냐"며 집안 소품을 부수는 등의 행동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A씨는 이명희 이사장의 언행에 충격을 받아 그대로 일을 그만두게 됐으며 최근 불거진 조현민 전무의 갑질 논란에 이어 이날 폭로된 이명희 이사장의 폭로까지 더해져 세간의 비난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

한겨울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4
ad44

인기기사

ad31
ad46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