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인천 이레화학 공장 화재 재산피해 23억원

기사승인 2018.04.15  09:08:51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최고 경보령인 ‘대응 3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벌이다.

   
▲ 인천화재 ⓒ뉴스타운

인천 서구 가좌동 통일공단 내 화학물질 처리공장 화재로 총 23억원대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집계됐다.

14일 인천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불은 연면적 285.55㎡ 규모의 화학물질 처리공장 2곳을 비롯해 인근 도금공장 등 통일공단 내 8개 업체 공장 9곳을 태웠다. 이번 화재로 전체 피해 면적은 3100㎡로 집계됐으며, 화재진압에 나선 소방펌프차 1대를 비롯해 공장인근에 주차된 차량 18대가 완전 전소됐다.

   
▲ 불탄 소방차 ⓒ뉴스타운

소방당국은 피해규모가 클 것으로 보고 최고 경보령인 ‘대응 3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벌였다. 대응3단계는 인천뿐 아니라 서울, 경기 등 인접지역 소방 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이날 화재현장에 투입된 소방관 수만 850여명과 경찰관 300여명을 비롯해 소방헬기와 펌프차 29대, 차량 150여대가 투입됐다.

이날 불은 발화한지 4시간만에 완전 진화 했지만 공장 창문은 모두 깨지고 건물은 검게 그을렸으며 인근 담장과 시설물이 대부분 무너져 내려 폐허를 방불케 했고 주변 도로는 기름과 화학물질이 흘러내려 머리를 찌르는 듯한 독한 냄새가 진동했다.

한편 화재현장 인근에서 방송프로그램 촬영을 하던 오창석PD는 촬영을 멈추고 화재 진압 과정을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전송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며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중이다.

이미애 기자 pinkmie6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