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文대통령 아들 문준용씨, '특혜채용' 의혹 제기한 심재철 의원에 민사소송

기사승인 2018.04.12  19:26:32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심재철 의원에게 3000만원 배상 및 사과광고 게재 요구

   
▲ ⓒ뉴스타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최근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심재철 의원실 관계자는 12일 문준용씨가 ‘특혜의혹’ 제기로 자신의 대학교수 임용에 손해를 받았다며 3000만원 배상 및 사과광고 게재를 요구하는 소장을 받았다고 전했다.

문 씨는 소장에서 “최근 모 교수로부터, 원고(문준용)를 교수임용에 추천하려 했으나 향후에 대해 막연한 두려움과 조심하여야 한다는 경험칙 때문에 담당교수들이 거부를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원고의 배우자 또한 시간강사 제의를 받았다가 대학교 책임자들에 의해 거부당하였다고 한다”는 소 제기 이유를 밝혔다고 전했다.

문 씨는 “특혜채용 의혹에 대하여는 이미 세 차례에 걸친 조사과정을 통해 특혜 채용이 아니었다는 점이 분명히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한편 심 의원은 지난해 대통령 선거 당시 문 씨의 취업을 둘러싼 의혹을 적극적으로 제기해 민주당으로부터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당했다가, 지난해 11월 검찰로부터 증거불충분으로 ‘혐의없음’ 처분을 받았다.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심 의원은 문 씨가 고용정보원에 불법 채용되었으며, 권재철 전 고용정보원장이 문 씨를 특혜 채용해 준 대가로 2012년 서울 동대문갑 민주당 총선 후보로 공천되었다가 갑작스럽게 사퇴했다는 등의 주장을 펼친 바 있다.

이에 대해 심 의원측은 “경력 관리용 민사 소송”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심 의원측은 “지난 대선 기간 중 문 씨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드높았던 국민의 요구에 부응해 개인적인 유불리는 따지지 않고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는 국회의원 본연의 역할에 최선을 다했다”며 “그런데 여전히 문 씨는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는 바른 해명 노력은 뒷전인 채 자신과 자신의 부인이 교수와 강사 임용에 실패했다며 경력 관리용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는 대통령 아들로서 지녀야 할 최소한의 사회적 책임의식을 결여한 것”이라며 “민사소송의 원칙상 소를 제기한 문준용 씨는 성실히 재판정에 나와 필적 감정 등 그동안 외면했던 진실 규명에 협조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심 의원측은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앞으로 개시될 민사 재판 일시와 과정을 SNS를 통해 공지할 것이며, 그 과정을 통해 대통령 아들 특혜채용 의혹의 진실이라는 국민적 의혹이 해소되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정상 기자 yung1s2@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