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남북 상봉 및 정상회담과 대화타령

기사승인 2018.04.11  10:16:53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문재인에게도 ‘당적우의와 친선’ 최상급 표현 相逢 용어 사용

   
▲ ⓒ뉴스타운

9일 풋내기 도살자 김정은이 소위 ‘노동당정치국회의’를 개최하고 남북정상회담은 ‘북남 수뇌 상봉과 대화’라 부르고 미국.북한 정상회담은 ‘북미 대화’라고 하는 서로 다른 용어를 사용했다. 도대체 ‘상봉과 회담’이 뜻하는 바는 무엇이며 ‘대화’란 용어가 의미하는 바는 무엇일까?

북한 김정은은 이보다 앞서 지난 3월25일~28일 간 중국정부 초청으로 3월 17일 중국구가주석 및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으로 추대되어 명실상부한 시황제(習皇帝)에 등극한 시진핑 경하사절(慶賀使節)로 최룡해·박광호·리수용·김영철 등을 대동하고 중국을 방문, 시진핑 알현(謁見) 및 회담을 하고 돌아 온 바 있다.

그런데 4.27일로 예정 된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에 대하여 서로 만난다는 것이 전제된 회담임에도 불구하고 구태여 상봉(相逢)이라는 용어를 부각시킨 배경과 저의는 무엇일까?

공산권에서 통용돼 온 상봉이란 표현은 국제공산주의운동의 형제(兄弟)당 수뇌가 당적우애(黨的友愛)와 의리(義理)를 돈독히 하기 위해 만난다는 의미의 외교적 수사이다. 실제로 북한에서도 화국봉 강택민 등소평 등 중국공산당(中國共産黨) 수뇌와 만남과 같은 최상의 당적관계(黨的關係)를 상봉(相逢)이라 표현해 왔다.

북한이 남북정상회담에 ‘최고위급상봉 및 회담’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2000년 6월 13일 평양을 방문한 새천년민주당 김대중과 ‘조선노동당’ 김정일 간 만남을 비록 당적은 다르지만, 남북최고위급 상봉과 회담이라 발표 한 것을 비롯하여, 2007년 10월 2일 평양을 방문한 열린우리당 노무현에게도 같은 표현을 사용한 바 있다.

이번에 개최될 예정인 문재인 김정은 회담에 대하여서도 북한 국무위원회가 아니라 노동당 정치국회의에서‘상봉과 회담’이라는 표현을 채택했다는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

상봉(相逢)이라는 용어를 채택한 것은 소위 우리민족끼리 ‘제정당사회단체연석회의’와 같은 통일전선체를 염두에 두고 ‘조선노동당위원장’ 김정은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이 우의를 다지기 위한 만남이란 뉴앙스를 짙게 풍기는 표현이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이의 협력과 대화는 회담(會談)이라는 용어를 채택하고 비핵화 및 인권문제 담판장이 될 트럼프 미 대통령과 만남을 대화(對話)라고 차별화하여 표현 한 게 아닌가 한다.

상봉과 회담 그리고 단순한 대화라는 용어와 표현의 차이에서 상봉=우리민족끼리와 당적우의, 회담=협력과 지원, 퍼주기 기대, 대화=상호입장확인, 담판모색이라는 미묘하면서도 엄밀한 차별화를 내포하고 있다는 분석이 가능할 것이다.

여기에서 문재인 정권이 반드시 유념해야 할 것은 평화다, 화해다, 비핵화 유훈이다, 우리민족끼리 화해와 협력, 공존공영 유무상통 등과 같은 어지러운 용어혼란전술에 휘말려 휴전협정폐지 미북평화협정, 종전선언, 남북불가침 합의 따위에 현혹되어 김정은 북핵을 기정사실화하면서 ‘연방제통일’이나 '대규모 퍼주기'에 합의하는 초대형 사고를 쳐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문재인 정권이 만약, 국가의 독립, 영토의 보전, 국가의 계속성과 헌법수호라는 헌법적 책무를 외면하고 불가역적 비핵화 조치가 없이 NLL폐기 평화수역 설치나 ‘연방제’에 합의하는 이적(利敵). 반역적(反逆的) 태도를 취한다면 대한민국을 사랑하고 목숨 바쳐 나라를 지키려는 5,000만 애국국민은 헌법적 권리인 불복종 저항권을 발동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헌법 제5조의 명에 따라서 국가안전보장과 국토방위의 사명과 국방의 의무를 가진 60만 국군은 친북정권 타도 및 반역자 처단에 나서게 될 것임을 알아야 할 것이다.

백승목 대기자 hugepi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