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흥국 성폭행 의혹' 피해 여성, '미투' 폭로 "나를 XX라고 부르며…눈 뜨니 알몸이더라"

기사승인 2018.03.15  02:30:07

공유
ad43
   
▲ 김흥국 성폭행 의혹 (사진: MBN) ⓒ뉴스타운

[뉴스타운=여준영 기자] 가수 겸 방송인 김흥국이 성폭행 의혹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14일 방영된 MBN '뉴스 8'을 통해 김흥국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의 '미투(Me, too)' 운동이 보도됐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6년 11월, 김흥국과의 저녁 식사 자리에서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후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성폭행 당시 눈을 떠보니 옷이 벗겨진 채 김흥국과 함께 자고 있었고, 이에 대해 항의했으나 돌아오는 대답은 '문제 삼아봤자 더 크게 다칠 것'이었을 뿐"이라고 털어놓았다.

특히 A씨는 이후 김흥국이 자신을 '보살님'으로 칭하며 남녀 관계보다 사업적으로 돕는 사이를 원했으며, 성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좋은 추억으로 남기자'고 세뇌했다"고 설명해 충격을 안겼다.

한편 김흥국 측은 "우연히 만난 사이"라며 성추행과 성폭행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어 앞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여준영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4
ad44

인기기사

ad31
ad46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