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송선미, 남편 살해범 징역 15년 구형에 눈물 "다음 생에서도 다시 만나고 싶다…"

기사승인 2018.03.14  21:09:50

공유
ad43
   
▲ 송선미 남편, 징역 15년 구형 (사진: MBC) ⓒ뉴스타운

송선미의 남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살해범이 징역 15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14일 송선미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살해범 A씨에게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징역 15년을 구형받은 A씨는 지난해 8월 서울 강남 서초구의 한 변호사 사무실에서 송선미의 남편을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남편을 잃은 송선미는 당시 '돌아온 복단지'에 출연하던 중으로, 이 같은 상황을 감내하며 살해범 A씨에게 정의의 심판을 요구해왔다.

앞서 송선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남편이 내가 나온 드라마를 보면서 질투를 하곤 했다"며 남편과 남다른 금실을 자랑해 왔다.

당시 송선미는 "다음 생에서도 다시 남편과 만날 것"이라며 애정을 과시했다.

한편 징역 15년을 구형받은 A씨는 송선미와 유가족들에게 사과의 입장을 밝혔으나 여전히 그를 향한 공분이 이어지고 있다.

여준영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4
ad44

인기기사

ad31
ad46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