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활빈단, 안희정 전 도지사 성폭력 여죄 철저수사 촉구

기사승인 2018.03.08  00:11:55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충남지방경찰청은 ‘권력형 성폭행 갑질 철저 조사해라”

   
▲ 홍정식 단장이 충남도경 앞에서 "안희정 전 도지사의 성추행을 철저히 조사하라"며 1인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타운

‘미투(#MeToo·나도 고발한다)’운동이 들불처럼 확산되는 가운데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8일 세계여성의 날에 즈음해 7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여비서 ‘성폭행 파문’으로 충남도민은 물론 전국민이 공분하고 있다”며 검·경에 “피해자들의 용기있는 폭로후에 나서는 뒷북 수사말고 각급기관내 잠복중인 수많은 유사 사건 사전 조사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에 활빈단은 충남지방경찰청(청장 이재열)에 여비서가 다른 성범죄 가능성을 언급한만큼 서울서부지검의 수사와 별도로 “관할지 도청내에서 벌어진 성폭력 범죄에 대한 내사를 수사로 전환해 ‘권력형 성폭행 갑질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라”고 요구했다.

활빈단은 지난 7일에는 충남도청을 항의 방문해 도지사실과 청사내외 시위를 통해 안 전지사가 “겉으론 ‘미투 지지’에 앞장서며 여성인권을 강조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뒤로는 후안무치하게 추악한 성폭행을 자행했다”며 맹렬하게 성토했다.

앞으로 활빈단은 전국 지자체, 각급관서 등에 미투운동 외에도 미퍼스트(#Me First·나부터 바뀌자)과 ‘남성들, 손조심·입조심·뿌리조심 운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차영환 기자 focus9977@nate.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