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댄 코츠 국가정보국장, “북한과 비핵화 합의 가능성에 회의적”

기사승인 2018.03.07  11:39:01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최근 움직임이 돌파구일 수도, 그러나 매우 신중해야

   
▲ 코츠 국장(위 사진)은 “오랫동안 북한과 핵문제에 합의를 이루려는 민주당, 공화당 양당 행정부의 시도를 지켜봤지만, 과거의 노력은 모두 실패했고, 북한이 원하는 바를 얻을 수 있는 시간만 제공했을 뿐”이라는 설명이며, “김정은은 예측할 수 없으면서도 매우 계산적이라며, 핵무기 보유를 자신과 나라의 안위에 필수적인 것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뉴스타운

댄 코츠(Dan Coats) 미국 국가정보국장(DNI)는 6일(현지시각) “전 세계적 위협”을 주제로 열린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 “북한과의 비핵화 합의 가능성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북한은 핵무기 보유가 체제유지에 필수적이라고 주장해왔고, 과거 북한과의 핵 합의 노력은 모드 실패했으며, 오히려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할 시간만 벌어줬다”고 밝히기면서, 북한 김정은이 핵무기를 포기하겠다는 말에 진정성이 있겠느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댄 코츠 국장은 (북한의) 김정은이 전날 한국 정부 대북특사단과의 면담에서 보인 비핵화 대화 의지를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이 같이 회의적’이라고 답했다.

코츠 국장은 “오랫동안 북한과 핵문제에 합의를 이루려는 민주당, 공화당 양당 행정부의 시도를 지켜봤지만, 과거의 노력은 모두 실패했고, 북한이 원하는 바를 얻을 수 있는 시간만 제공했을 뿐”이라는 설명이며, “김정은은 예측할 수 없으면서도 매우 계산적이라며, 핵무기 보유를 자신과 나라의 안위에 필수적인 것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은 핵 역량을 보유하지 않겠다고 동의해야 한다”고 말하고, “그 때까지 북한과의 합의는 할 수 없다는 것이 미국의 입장”이라고 강조하면서, “그러나 최근의 움직임이 돌파구일 수도 있지만, 여기에 대해 심각하게 의심한다”며 역시 매우 신중한 자세를 취했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