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문재인 특사단, 북한 핵무장에 헛발질 가능성 커

기사승인 2018.03.06  16:53:26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김정은-특사단 면담 다음날 노동신문 "우리 핵무력, 美범죄역사 끝장낼 정의의 보검" 주장

   
▲ ⓒ뉴스타운

문재인 정권의 대북특사단 방문이 언론 방송에 떠드는 것처럼 효과가 있을지 의문시 되고 있다. 이는 6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서 "우리의 핵 무력은 피로 얼룩진 미국의 극악한 핵 범죄 역사를 끝장내고 불구대천의 핵 악마를 행성에서 영영 쓸어버리기 위한 정의의 보검"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주장은 대북특사단이 큰 환영을 받았다거나 남북정상회담이 원만히 성사됐다는 국내 언론 방송 보도와는 상당히 동떨어진 주장인 것이다.

노동신문은 이날 '미제의 반인륜적인 핵 범죄 역사를 끝장내야 한다'는 제목의 정세논설에서 "현실은 우리 국가가 미국의 가증되는 핵 위협에 대처하여 병진 노선의 기치를 높이 들고 핵 무력을 중추로 하는 자위적 국방력을 질량적으로 강화해온 것이 얼마나 정정당당하였는가를 웅변으로 실증해 주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문제는 이 논설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대표단과 면담 및 만찬을 한 다음날 나온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이 신문은 1954년 비키니섬 수소폭탄 실험을 비롯해 미국이 과거 진행했던 핵실험들과 1968년 미 해군 정찰선 푸에블로호 사건, 1969년 미군 정찰기 EC-121기 사건 등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오늘도 조선반도(한반도)에 모처럼 마련된 긴장 완화와 평화 분위기를 의도적으로 파괴하기 위해 미국은 핵 항공모함 '칼빈슨'호, 핵 전략폭격기 'B-2', 'B-52'를 비롯한 핵 전략자산들을 남조선과 그 주변에 대대적으로 투입하면서 정세를 또다시 일촉즉발의 핵전쟁 국면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미국의 핵 위협 공갈 책동이 날로 횡포해질수록 우리 군대와 인민은 정의의 핵을 더욱 억세게 틀어쥐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를 굳건히 수호할 의지를 백배, 천 배로 가다듬고 있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의 이날 논평이 엄포용이 아니라면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이런 급박한 상황에도 남북정상회담을 하려는 문재인 정권을 제지시키고 북한 김정은 독재자 참수작전을 바로 전개하는 것만이 미국으로 향하는 핵과 미사일을 막아낼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윤정상 기자 yung1s2@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