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대북 특사단 방북 관련 청와대와 북한 언론 보도 골자

기사승인 2018.03.06  13:36:41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북한 측, ‘만족스러운 합의’에 이르러

   
▲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은 남북정상회담에 관해 문재인 대통령의 생각을 듣고, 만족스러운 합의에 이르렀다. 해당부분 실무적 조치를 신속히 취하도록 했다"고 보도했다. ⓒ뉴스타운

5일 오후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이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위원장과의 면담과 만찬과 관련, 청와대와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주요 골자 발표문은 아래와 같다.

*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은 5일 (북한) 김정은과 4시간 12분 간 면담과 만찬을 가졌다.

- 9북한) 조선노동당본과의 진달래관에서 행사를 가졌다. 한국인의 노동당 본관 방문은 처음이다.

- (이번) 회담에는 김여정 당 제 1부부장과 김영철 당 부위원장 동석했다. 만찬에는 (김정은의 아내) 리설주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맹경일 통일전선부 부부장, 김창성 비서실장이 참석했다.

* 북한 조선중앙통신

- 김정은은 남북정상회담에 관해 문재인 대통령의 생각을 듣고, 만족스러운 합의에 이르렀다. 해당부분 실무적 조치를 신속히 취하도록 했다.

- 남북관계 개선이나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는 문제에 대하여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

- (한국의) 청와대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 김정은은 우리민족끼리 힘을 합쳐, 남북관계를 진전시키고, 조국 통일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겠다는 것이 일관된 원칙적인 입장이다. 

외신팀 taobao_1@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