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대북특사단 파견에 쓴소리

기사승인 2018.03.05  16:09:36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대북특사단의 이번 방문에서 성과가 없을시 세계와 미국은 대한민국을 북한의 대변자 공범자로 바라볼 것이다

   
▲ ⓒ뉴스타운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 위원은 5일 대북특사단 파견에 대해 성급한 결정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김의원은 본인의 트위터를 통해 “대북 특사는 김정은의 위장평화쇼에 속지 말아야 하고 북핵 폐기라는 확고한 목표를 관철하겠다는 자세로 특사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북한 김정은과의 공범, 북핵의 대변자가 되어 돌아왔다는 의심을 받을 수도 있는 상황이라는 걸 명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김정은의 목표는 남한을 이용해 핵보유국으로 인정받고 미국과 유엔의 경제제재에서 벗어나려는데 목적이 있다”며“ ”문 대통령은 운전석에 앉아 북ㆍ미간의 중재자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겠지만 자칫하면 김정은의 의도에 말려 놀아나는 결과만 낳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는 친북사고에서 벗어나 북핵폐기를 단호히 요구 관철시켜야 하고, 한·미동맹 강화라는 원칙과 목표를 한 시라도 잊는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며“ 특사 파견 결과 북한 핵 폐기와 관련해 아무런 성과나 진전도 없이 단순 북한 김정은의 협박 메시지나 트럼프에게 전달하는 심부름 역할로 끝날 경우 미국과 세계는 우리를 북한의 대변자, 공범으로 바라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끝으로 김의원은 “우리는 핵을 머리위에 올려놓고 살 수 없으며, 핵을 가진 북한의 종이 되어 김정은의 비위를 맞추며 살아갈 수도 없다”며“ 이번 특사단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가 우리 대한민국과 국민의 미래를 위한 중대한 목표라는 것을 잊지 말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양휘 대기자 myh7141@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