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대북특사단 오늘 방북출발..남북정상회담 추진할 듯

기사승인 2018.03.05  10:22:53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미국과 북한 의견조율 가능성 희박 해

   
▲ ⓒ뉴스타운

금일 3월 5일(월) 문재인 정권이 대북특별사절단을 오늘 평양에 보낼 예정이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이미 ‘북·미 회담’의 전제조건을 ‘비핵화’에 두었음에도 북한 김정은 정권이 문재인 정부의 대북특별사절단이 보내는 친서내용을 얼마나 따를지는 미지수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이 오늘(5일) 오후 2시 성남 서울공항에서 특별기편으로 평양으로 향한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 특별사절로 하는 특사단은 순안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들어가며, 1박 2일간의 공식적인 방북 일정에 돌입한다. 사절단은 정 실장 외에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5명이며, 실무진 5명도 포함됐다.

특사단은 북한 고위급 인사들과 회동하는 데 이어 이날 저녁 또는 6일 낮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면담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특사단은 이 자리에서 비핵화를 주제로 한 미국과의 대화에 북한이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설득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 문제 전반에 대한 포괄적인 협의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수석 특별사절인 정 실장은 김 위원장에게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염원하는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문재인 정권의 평화외교는 ‘한반도 운전자론’에서 이미 크게 어긋나 있다. 미국은 핵무기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기안하는 북한에 대해 이미 ‘마지노선’을 넘은 걸로 결론내리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대북특별사절단 파견’은 오히려 역효과를 부를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윤정상 기자 yung1s2@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