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미 국방부, “문정인 ‘문재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 발언” 반박

기사승인 2018.03.02  11:19:10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문 특보 발언, ‘주한미군은 한국 대통령이 나가라면 나가는 것’

   
▲ 데이나 화이트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군이 한국에 주둔하고 있는 것은 한국의 요청에 따른 것이며, 주한미군 주둔 등 미국과 한국 양국의 안보관련 사안은 두 나라가 함께 결정할 문제”라고 문정인 특보의 발언을 반박했다. ⓒ뉴스타운

문정인 문재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의 발언에 대해 미국 국방부가 반박하고 나섰다.

미국 국방부는 “미군이 한국에 주둔하고 있는 것은 한국의 요청에 따른 것이며, 주한미군 주둔 등 미국과 한국 양국의 안보관련 사안은 두 나라가 함께 결정할 문제”라고 문정인 특보의 발언을 반박했다.

문정인 특보는 지난 2월 27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디시(DC)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워싱턴협회가 주관하는 평화 공감 포럼 강연에서 “대통령이 주한미군더러 나가라고 하면 나가야 한다”고 말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 같은 문정인 특보 발언과 관련, 데이나 화이트 미 국방부 대변인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주한미군 관련 결정은 미국과 한국 정부가 공동으로 내려야 한다는 원칙을 확인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이 한반도에 주둔하는 것은 한국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양국의 안보태세나 미래에 대한 결정은 미국과 한국 양국 동맹이 내려야 한다”고 거듭 강조하고, “미군은 한국인들과 한국 정부의 초청에 따라 주둔하고 있다”는 점을 거듭 거듭 강조했다.

한편, 미 국방부는 최근 하와이에서 북한과의 전면전을 상정한 이른바 ‘탁상훈련(Tabletop Exercise)'을 했다는 뉴욕타임스(NYT)보도와 관련, “전 세계에 걸쳐 비상상황에 대한 지속적인 훈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리스토퍼 로건 국방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일 이 같이 답하고, “훈련 계획이나 절차에 대한 세부적인 사항은 공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