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문화체육관광부, 성추행 파문 이윤택·오태석·고은 8억6천만원 지원

기사승인 2018.02.27  08:57:53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곽상도 의원 “문화계 진보인사들의 추악한 뒷모습 씁씁”

   
▲ 곽상도 의원 ⓒ뉴스타운

최근 미투 열풍이 한창인 가운데 각종 성추문의 대상으로 지목되고 있는 이윤택·오태석·고은이 2017년 한해동안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지원받은 예산이 모두 8억6천7백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곽상도 위원(자유한국당, 대구 중구·남구)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성추문 문화예술인사들에 대한 정부지원 내역’에 따르면 이윤택은 6차례에 걸쳐 총 4억4천6백만원, 오태석은 총 7차례에 걸쳐 4억87만원, 고은은 2차례에 걸쳐 2천1백만원과 7개의 작품에 대한 출판·번역을 지원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문체부 공연전통예술과에 따르면 2018년에도 다양한 공모사업에 신청했고 이윤택의 경우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노인시설 순회사업 공모에서 ‘산 넘어 개똥아’라는 연극으로 예산지원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윤택과 같은 연희단거리패 소속으로 성추문에 휩싸인 밀양연극촌 촌장 인간문화재 하용부도 문화재청으로부터 17년간 약 2억원의 전승지원금을 지원받았고, 고은 시인의 경우 2017년 11월 서울시가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고은 씨의 개인 서재를 재현한 서울도서관 내 '만인의 방'을 제작해 지원한 것이다.

또한 수원시는 민간 주택을 사들여 10억원에 가까운 예산으로 ‘문화향수의 집’을 만들어 2013년부터 무상으로 제공하며 매년 1천만원이 넘는 공과금을 지원해 온 것으로 알려진바 있다.

곽상도 의원은 “진보인사를 자처해온 문화계 권력자들의 추악한 뒷모습”이라며 “문화예술계 적폐인사들 뿐만아니라 끊임없는 사퇴논란을 겪고 있는 탁현민 행정관, 정현백 장관 등 정부 관료는 물론 일부 정치인과 언론인까지 더 철저하게 진상규명하고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차영환 기자 focus9977@nate.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