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북미회담 성사 2시간 전 북한이 거부, 백악관 인정

기사승인 2018.02.21  12:08:32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북한, 펜스부통령의 대북 강경 발언에 반발 보이며 회담 거부

   
▲ WP보도에 따르면, 북미 회담은 펜스 부통령이 한국에 머물던 지난 10일 예정되어 있었으나, 펜스 부통령이 대북 제재 강화를 언급하고, 탈북자들을 만난 것에 대해 북한 측이 반발하면서 회담 2시간 전에 중단 통보가 됐다는 것이다. ⓒ뉴스타운

지난 9일 개막된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맞춰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방한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김정은 조선노동당위원장의 친 여동생인 김여정 부부장 및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한국에서 미국과 북한 사이의 회담이 이뤄지기 직전에 북한 측이 이를 거부한 사실을 백악관이 인정했다고 미국의 워싱턴포스트(WP)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펜스 美부통령은 김여정을 만나지 않은 것은 “피한 것이 아니라 무시한 것”이라고 말한 적이 있으나, 이날 백악관이 인정했다면, 펜스 부통령이 거짓말을 한 셈이 된다.

WP보도에 따르면, 북미 회담은 펜스 부통령이 한국에 머물던 지난 10일 예정되어 있었으나, 펜스 부통령이 대북 제재 강화를 언급하고, 탈북자들을 만난 것에 대해 북한 측이 반발하면서 회담 2시간 전에 중단 통보가 됐다는 것이다.

백악관은 WP에 미 중앙정보국(CIA)이 북한 측이 펜스 부통령과 회담을 요구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고 말했고, 한국 측이 중재를 맡았다는 정보도 있다. 미국 당국자는 WP에 서울 청와대에서 한국 측 당국자 없이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한편, 펜스 부통령의 수석 보좌관은 20일(현지시각) “북한은 (펜스) 부통령의 발언을 달래기 위해 회담을 할 의사를 내비쳤다”면서 “그러나 펜스 부통령이 회담을 거절했거나 원래 진지하게 회담할 생각이 없지 않았느냐?”는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력을 걸겠다는 미국 정부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강조했다.

헤더 노어트(heather nauert)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북한이 기회를 주지 못한 것은 유감이다”는 성명을 내놓았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