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정읍 벚꽃축제, 전국 3대 벚꽃축제로 거듭 기대된다

기사승인 2018.02.14  16:52:18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4월 6일부터 10일까지, 정읍예술제․자생화 및 자생차 페스티벌 등과 연계 개최

   
▲ ⓒ뉴스타운

정읍 벚꽃축제가 올해 전국 3대 벚꽃축제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정읍시가 성공적인 벚꽃축제 개최를 위해 새해 시작과 함께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시에 따르면 올해 축제는 ‘벚꽃향기 흩날리는 정읍! 벚꽃 눈짓愛 빠지다’라는 4월 6일부터 8일까지 정읍천변 어린이 축구장 일원에서 열린다. 행사기간에는 제22회 정읍예술제와 제14회 자생화 전시회 및 제7회 자생차 페스티벌(4. 6. ~ 4. 10. )도 개최된다.

관련해 시는 연초부터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2일에는 담당 관계부서 타협회를 열어 추진상황을 점검했고, 오는 27일부터 3월 6일까지는 체험․놀이부스, 간식먹거리부스, 농․특산물판매부스 운영을 위한 참가 신청을 받는다.

시 관계자는 “이 외에도 세부 프로그램 진행 방향, 차량통제 및 쓰레기 처리 문제 등을 수시로 점검해 시민과 관광객들이 불편 없이 벚꽃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 ⓒ뉴스타운

정읍시는 특히 올해를 기점으로 ‘정읍벚꽃축제’를 ‘진해 군항제’, ‘여의도 벚꽃축제’에 버금가는 전국 3대 벚꽃축제가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올해 축제의 핵심은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할 수 있는, 참여형의 다양하고 알찬 프로그램이다.

먼저, 축제 시작 전인 3월 31일부터 벚꽃 야간 경관조명이 불을 밝힌다. 경관조명은 4월 15일까지 지속적으로 운영될 예정으로 벚꽃과 빛이 어우러지는 경관 연출을 통해 정읍의 봄밤을 화려하게 수놓을 예정이다.

본격적인 시작은 4월 6일 시작된다. 오후 5시30분 식전행사를 시작으로 개막식에 이어 인기가수의 축하공연과 대규모 불꽃쇼가 펼쳐진다.

따뜻하고 화려한 봄날을 걸으며 즐길 수 있는 공간도 운영한다. 정주교에서 정동교에 이르는 1.2km를 ‘걷기 좋은 거리’로 지정해 차량을 전면통제(4.6. 13:00~23:00, , 4.7. ~8일 09:00~23:00)하고 그 안에서 버스킹과 버블쇼 등의 각종 이벤트를 진행한다.

   
▲ ⓒ뉴스타운

또 어린이축구장을 중심으로 한 천변에서는 페이스페인팅과 공예체험, 전통놀이 등 각종 체험·놀이부스, 김밥․쌍화차 등 간식부스, 농․특산물 판매부스 등 가족 단위 고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부대시설도 운영한다.

시는 특히 행사기간 제22회 정읍예술제와 제14회 자생화 전시회 및 제7회 자생차 페스티벌 등 연계 개최해 더욱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확보, 축제의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다.

다만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먹거리부스(야시장)는 운영하지 않는다. 상춘객들이 벚꽃축제를 즐긴 후 샘고을 시장이나 시내 요식 업소에서 소비를 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취지다. 시는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함은 물론 취객이나 쓰레기 등으로 인한 문제를 예방하겠다”고 밝혔다.

정읍천을 따라 펼쳐지는 내장상동에서 연지동에 이르는 5km의 벚꽃구간은 정읍 9경에 선정될 만큼 빼어난 경관을 자랑한다. 특히 꽃봉오리가 크고 탐스러운데다 색상이 은은하고 멋스러워 매년 봄이면 이를 즐기려는 상춘객들로 만원을 이룬다. 시는 이를 기반으로 매년 봄 벚꽃축제를 개최해 벚꽃명소로의 명성을 더해가고 있다.

   
▲ ⓒ뉴스타운

심광석 기자 neonewst@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