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도 게스트 하우스 살인 사건, 유족 "우리 딸 살려주세요"…애통함과 한정민에 분노 드러내

기사승인 2018.02.13  20:48:47

공유
ad43

- 제주도 게스트 하우스 살인 사건, 한정민

   
▲ 제주도 게스트 하우스 살인 사건, 한정민 (사진: 제주동부경찰서) ⓒ뉴스타운

[뉴스타운=백정재 기자] 제주도 게스트 하우스에서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8일 제주도에 위치한 한 게스트 하우스에서 20대 여성 A 씨가 관리인 한정민에게 살해당하는 안타까운 일이 일어났다.

용의자인 한정민은 당시 A 씨를 살해하고 제주도 게스트 하우스 근처에 위치한 폐가에 시신을 유기했으며,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조사를 받은 뒤 도주했다.   

이에 대중들은 제주도 게스트 하우스 살인 사건의 용의자인 한정민에게 분노를 표출하며 피해자 A 씨에게 애도를 표하는 상황이다.

또 지난 12일 낮 12시 25분경 피해자 A 씨의 유족은 제주도 게스트 하우스와 폐가를 방문해 애통함 내비쳐 주위의 슬픔을 자아냈다.

이날 현장에 모습을 드러낸 제주도 게스트 하우스 피해자 A 씨의 어머니는 "엄마랑 울산 가야지. 우리 딸 불쌍해서 어떻게 해. 우리 딸 좀 살려주세요"라며 눈물을 보여 주위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제주동부경찰서는 이번 제주도 게스트 하우스 용의자 한정민의 수사에 박차를 가하며 그를 검거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백정재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4
ad44

인기기사

ad31
ad46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