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서울식품, 2017 영업이익 전년 동기 대비 37% 성장

기사승인 2018.02.13  16:48:56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比 28.7%, 7.8% 성장

서울식품공업(대표이사 서성훈)이 2017년 실적을 공시를 통해 13일 밝혔다.

서울식품의 지난해 실적은 매출액 564억 8300만, 영업이익 8억 9400만, 당기순이익 3억 1300만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매출액 28.7%, 영업이익 37.3%, 당기순이익 7.8%로, 전 부문 고르게 성장했다.

회사는 피자 사업 성장을 이번 실적 주요 요인으로 설명했다. 서울식품은 지난해 3월 신규 성장 동력으로 피자 사업을 개시했으며, 몰려드는 수주 물량에 따라 지난 6월경 관련 생산라인 증설에 나섰다. 이에 지난해 피자사업 매출액은 약 126억으로, 전체 매출의 약 22%를 차지하며 빠른 성장을 보였다.

회사 관계자는 “향후 피자사업 생산 효율성 개선에 따른 이익 성장이 기대된다. 또한 지난해 말 수주한 경북북부권 환경 사업이 매출이 올해 가시화되며 사업 부문 별로 꾸준한 성장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1인 가구 증가 등 시대 흐름에 맞춰 HMR 시장은 과거의 저가 인스턴트 제품이란 인식에서 벗어나, 가정식이나 외식 대체 식사로까지 인식의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최근 3년간 대기업들의 시장 진출이 이어지는 추세에 따라 전체 시장 규모 성장뿐만 아니라, B2B 기업인 서울식품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도 전망된다.

서울식품 서성훈 대표는 “피자 외에도 가정간편식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트렌드를 뒤쫓기보다는 시장 성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신규 품목 등 다양한 관점에서 사업 확대를 위한 고민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유민 기자 newskorea@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