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트럼프, 이란 핵 합의에 따른 제재 유예 연장

기사승인 2018.01.13  16:02:30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미국, “모든 국가들, 이란 국민들의 반정부 시위 지원하라” 촉구

   
▲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유예목적은 유럽 동맹국들이 이란 핵 합의를 수정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하고,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더 이상 유예는 없을 것이며,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각) “이란과의 핵 합의에 따른 제재 유예 조치를 연장 한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이 같이 발표하고, “그러나 유예목적은 유럽 동맹국들이 이란 핵 합의를 수정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하고,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더 이상 유예는 없을 것이며,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에서 “이란 정부와 핵 합의를 이끌었던 오바마 전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비판의 이유는 이란 핵 합의가 이란에 너무 적은 대가로 너무 많은 것을 줬다는 것이며, 이란 정권은 이를 통해 현금 18억 달러 등 1000억 달러 이상에 접근했지만, 이를 이란 국민의 민생 개선을 위해 사용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금을 무기와 테러, 압제, 부패한 정권 지도자들의 주머니로 들어가게 사용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14건의 추가 제재조치를 내리고, “우리는 이란 국민의 돈을 국내와 해외 테러집단의 무기 개발로 허비하는 부패한 이란 정권의 교체를 요구하는 용감한 시민들을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나라들이 이란 정권 아래에서 고통을 받고 있는 이란 국민들에게 비슷한 지원을 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미국 의회의 법안은 4가지 조건을 반드시 충족해야 하며, 이란 내 모든 지역에 대한 즉각적인 국제사찰 허용과 핵무기 보유에 이란이 절대 근접하지 못하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런 합의에 유효기간을 둬서는 안 되며, 반드시 미국 국내법을 분명하게 적용하여 장거리미사일과 핵무기 프로그램을 분리할 수 없는 불가분의 관계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외신팀 taobao_1@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