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북한 매체, 한미 연합군사연습을 연기가 아니라 완전 중단해야

기사승인 2018.01.12  18:51:30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대남선전매체 동원, 한미 이간질 계속

   
▲ 북한 매체는 “대화와 전쟁연습은 절대로 양립할 수 없다”면서 “남조선 미국 합동군사연습은 평화를 파괴하고, 우리민족에게는 온갖 불행과 화근만을 몰아오는 재앙거리”라고 비난했다. 외세에 휘둘리지 않는 남북한이 되어야 하고, 따라서 미국이 이러한 남북한에 화근을 몰고 온다면서 한국과 미국 사이에 이간질을 계속하고 있다. ⓒ뉴스타운

북한의 선전 매체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매년 실시해오던 한미 연합군사 훈련을 올림픽 이후로 연기한 것과 관련, “북남관계가 제대로 개선되자면, 미국이 남조선에서 벌려놓은 합동군사훈련을 연기할 것이 아니라, 완전히 중지하여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남 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12일 논평에서 “얼마 전 미국이 키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훈련을 겨울철 올림픽경기대회 이후인 4월로 연기한다고 공식 발표하였다”며 연기가 아니라 완전 중단을 요구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것(연기)은 북남관계 개선과 조선반도(한반도) 평화보장을 위한 우리의 주동적인 노력과 그에 대한 국제적인 지지여론을 외면할 수 없게 된 미국이 궁색한 처지에서 벗어나 보기 위한 것‘이라며 북한의 전형적인 남에게 떠넘기기를 다시 한 번 보여줬다.

이 매체는 이어 “대화와 전쟁연습은 절대로 양립할 수 없다”면서 “남조선 미국 합동군사연습은 평화를 파괴하고, 우리민족에게는 온갖 불행과 화근만을 몰아오는 재앙거리”라고 비난했다. 외세에 휘둘리지 않는 남북한이 되어야 하고, 따라서 미국이 이러한 남북한에 화근을 몰고 온다면서 한국과 미국 사이에 이간질을 계속하고 있다.

또 다른 북한 대외선전 매체인 ‘조선의 오늘’도 이날 북측 민족화해협의회 관계자의 글을 통해 “대화 분위기를 앞으로 계속 살려 나가자면 남조선 당국이 외세와 야합하여 우리를 겨냥해 벌려놓은 각종 합동 군사연습을 누조건 중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매체는 “남조선 당국은 북침합동군사연습으로 북남관계가 파국을 맞곤 하는 악순환을 더 이상 되풀이 하여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외신팀 taobao_1@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